taeksiunjeonsa

1987년 5월 어느 날 한 택시운전사는 서울에서 광주까지 갔다 통금 전에 돌아오면 10만원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에 독일 기자를 태우고 광주로 향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의 줄거리다. <1987
PRESENTED BY 팩트스토리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손톱과 머리카락 등이 안장되어있다.
영화 <암수살인>을 봤다. 실화가 갖는 어떤 긴장감이 살아 있었다.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이 잘 안되고, 실제로 벌어진 일을 두고 이야기의 관습에 따른 상상력으로 예측을 해봤자 의미도 없고, 그래서 마음을 열어두고
1980년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취재한 ‘푸른 눈의 목격자’ 독일 공영방송연합(ARD)의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는 2003년 청암언론문화재단과 한겨레신문사가 주는 제2회 송건호언론상을 받으며 “용감한 택시기사
오는 17일 개봉할 <5·18 힌츠페터 스토리>를 미리 봤다.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세계에 알린 독일 방송기자 위르겐 힌츠페터(1937~2016)의 실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힌츠페터는 지난해 개봉해 1000만명이
일본 문화의 특징을 살려, '택시운전사'에 부제도 달렸다. 택시-운전사 ~ 약속은 바다를 넘어 ~ 이 감성적인 부제는 택시운전사 김만섭과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우정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를 두고 온라인
중국 당국이 송강호 주연의 영화 '택시운전사'와 관련한 정보와 뉴스, 평론, 댓글 등을 모두 삭제하는 조치를 취했다고 중국의 디지털 타임스 등이 5일 보도했다. 디지털 타임스 등은 베이징의 사이버 검열 당국이 4일 오전
'아이 캔 스피크'가 여성의 경험과 연대가 큰 의미를 차지하는 영화라는 걸 생각해보면 이 순서는 당연하기 짝이 없다. 물론 감독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하다. 하지만 하나의 영화를 온전하게 이해하려면 그 이야기가 어떤 사람들을 만나 어느 과정을 통해 완성되었는지도 그만큼이나 중요하지 않을까?
영화 '택시운전사'가 1천200만명, 역대 박스오피스 10위의 고지를 넘어섰다. 연합뉴스는 '택시운전사'가 개봉 39일째인 9일 오후 1시 누적 관객 1천200만명을 넘어서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10위에 올랐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