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eguk

가끔 우리나라가 정말 안전한 나라라고 느낀다. 적어도 코끼리가 도로 한복판에 나타나 내 차를 짓밟지는 않으니까 말이다. 태국 방콕 근처 카오야이 국립공원에서 코끼리가 차량을 쫓아오다, 뒤에 있는 차량으로 돌아서 보닛을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연간 사용한 유급휴가일수가 전세계 주요 24개국 가운데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온라인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세계 24개국 직장인 7천85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한국의 연간 평균
태국 푸껫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쾌속정과 어선의 충돌사고로 실종된 한국 관광객 2명의 시신이 21일 발견됐다. 주태국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던 중 다이버들이 한국인 관광객 안모(여·28
태국 휴양지 푸껫 인근 해상에서 관광객들을 태운 쾌속정과 대형 어선이 충돌해 한국 관광객 2명이 실종됐다. 19일 주(駐)태국 한국대사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푸껫 섬 근처 해상에서 관광객과 승무원 등 37명을
태국 해변에서 영국인 20대 남녀가 피살되고 나서 프라윳 찬-오차 총리가 피해자의 비키니 차림이 범죄를 유발했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프라윳 총리는 17일 TV방송을 통해 사회 질서에
태국 과도의회는 21일 쿠데타 주역인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을 과도총리로 선출했다. 과도의회인 국가입법회의(NLA)는 이날 프라윳 총장을 과도총리 단독 후보로 제의했으며, 표결을 통해 그를 과도총리로 선출했다. 이로써
각국, 관련국 인사 접촉 기피…음모론 대두 WHO, '세계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검토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통제불능 상태로 확산하고 있는 에볼라 바이러스로 세계가 고열을 앓고 있다. 치료약과 백신이 없는 탓에 에볼라
세계 관광 대국인 태국이 군부 쿠데타 이후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자 관광산업을 부양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군정기관인 국가평화질서회의(NCPO)는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긴급 자금을 투입하는 한편 내외국인
외교부가 23일 태국 전 지역의 여행경보를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태국 여행을 예약했다면 취소하는 게 좋다는 뜻이다. 단, 수수료를 부담할 각오는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여행경보는 1단계
미국 등 국제사회가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태국에 대해 경제 원조와 군사협력 중단 등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 23일 AP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에 따르면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태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