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upeomaen

DC코믹스는 수 십 년에 이르는 히어로 만화의 긴 역사 속에서 꾸준히 배트맨의 세계를 국제무대로 넓히고 확장해 왔다. 그렇게 배트맨은 고담 시와 배트배밀리를 뛰어넘어 DC 유니버스 전체를 아우르는 멘토로까지 성장했다. 오늘은 배트맨이 슈퍼맨 이상의 거인이 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던 요소인 만화 시리즈 《배트맨: 더 브레이브 앤 더 볼드》와 슈퍼 히어로 팀 '아웃사이더즈'. 그리고 악당 '라스 알굴'을 소개하려 한다.
초창기 배트맨은 음식을 요리하고 즐기는 쪽이라기보다는 모든 역량을 일에만 집중하는 쪽이다. 뉴 52의 《배트맨》 27호에서 브루스는 필요한 열량과 영양을 모두 담은 셰이크 한잔으로 아침을 때우는데, 대저택의 집사답게 런던 세인트 윌리엄 요리 학교에서 다양한 요리를 습득한 알프레드 입장에서는 그런 브루스가 탐탁지 않다.
배우 기태영, 유진 가족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합류했다. 10일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기태영은 지난 9일 진행된 ‘슈퍼맨이 돌아왔다’ 첫 촬영에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은 아빠가 엄마 없이
2015 대학 수학 능력 시험이 코앞이다. 소년들을 열광시켰던 배트맨의 사이드킥 로빈에게도 성장하여 집을 떠나고 대학에 가 홀로 세상을 경험하는 과정이 있었다. 우리와 같은 시대인 2010년대라면 더 좋겠지만, 75년 역사를 가진 DC 코믹스 세계관에서 그 시절은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학생들과 정부가 유혈 충돌을 일으켰던 1960~1970년대 미국 대학가로 거슬러 올라간다.
워너 브라더스가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배트맨의 비중을 슈퍼맨보다 더 키우고 싶어한다는 소문이 사실임이 드러났다. '배트맨 대 슈퍼맨:저스티스의 시작'의 연출을 맡은 잭 스나이더 감독은 최근 인터뷰에서
조만간 우리도 슈퍼맨처럼 벽 너머에 있는 사물을 엑스레이로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어린 시절 슈퍼맨의 투시력(X-ray vision)을 부러워한 호주 시드니 대학의 한 연구자가 벽 너머에 있는 사물을 인지하는 실험에
슈퍼히어로 투톱, 배트맨과 슈퍼맨이 함께 등장하는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가제)'의 3분 40초짜리 새 공식 예고편이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고 있는 코믹콘 행사에서 공개됐다. 잭 스나이더가 연출하며
니콜라스 케이지는 지난 몇 년간 인터넷 패러디의 중심에 있는 배우였다. 하지만 진짜 니콜라스 케이지로 웃을 수도 있는 데 왜 패러디가 필요한가! 지난 1990년, 니콜라스 케이지는 팀 버튼과 손을 잡고 새로운 '슈퍼맨
'절대 살인하지 않는다.'라는 원칙으로 유명한 또 한 명의 히어로가 있다. 바로 배트맨이다. 배트맨은 절대 살인하지 않는다. 총도 쓰지 않는다. 적어도 그가 표방하는 바는 그렇다. 모두가 정한 약속인 법의 공정한 심판에 판단을 맡기고, 자신은 그저 자경단으로서 범죄자들과 끝없는 싸움을 벌이는 데 충실하다고 자부하는 배트맨. 그러나 고담은 해가 갈수록 더욱 부패하고 타락해 범죄자들을 처리할 기능을 상실해 가고 있다. 그는 조커를 죽이는 것이 옳을까?
DC는 제이슨의 미래를 팬이 결정하게 하고 이런 광고를 내었다. '로빈은 곧 조커에게 죽음을 맞을 것이다. 하지만 여러분은 전화 통화로 이를 막을 수 있다.' 그렇게 조커에게 심각한 폭행을 당한 끝에 마지막 장면에서 죽는 것으로 끝나느냐, 아니면 숨이 붙어 있는 것으로 끝나느냐의 차이를 놓고 팬들의 선택이 이루어졌다. 1만 통이 넘는 전화 투표를 집계한 결과, 수십 표 정도의 근소한 차이로 로빈을 죽이는 것으로 판정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