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on-seupaiseo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수요일에 미국 항모가 지난 주에 북한으로 가고 있었다고 우겼다. 당시 미국 해군의 사진을 보면 칼빈슨호는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태평양 사령부는 4월 8일에 성명을 발표해 칼빈슨호는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논란과 관련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돌프 히틀러도 화학무기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에 휩싸였다. 사퇴 압박이 가중되면서 결국 정식 사과를 해야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트럼프 타워에서 자신의 전화를 도청했다는 주장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정보 당국이 그런 일이 있었다는 증거가 없다고
이 약속은 지킬 모양이다. 도널드 트럼프가 대선 당시 약속한대로 대통령 연봉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연말에 월급을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화요일에 새 정권은 트랜스젠더 인권을 강력히 보호하지 않을 것임을 명확히 드러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는 각 주에게 맡겨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한 것이다. 트럼프 정권은 버락 오바마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는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무슬림 입국 금지' 행정명령에 대한 항의가 ‘돈 받고’ 하는 시위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폭스뉴스의 ‘폭스 앤드 프렌즈’ 인터뷰에서, 호스트인 브라이언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는 화요일에 트럼프 대통령이 열성적인 음모 이론가라는 걸 보여주었다. 스파이서의 일간 브리핑을 달리 해석할 방법이 없다. 기자들은 도널드 트럼프가 3백만~5백만의 불법 이민자들이 2016년 대선에
두 번째는 사진에 찍힌 날짜다. 사진을 확대해보면 하단에 'January 21st, 2017'이라는 문구가 보인다.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취임했던 날은 1월 20일로, 사진에는 취임식 대신 '여성 행진'(Women's
첫 날부터 거짓말을 했던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는 사과도 하지 않은 채 팩트를 반박하는가 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타락한" 언론 보도를 불평했다. 23일(현지시간), 트럼프 정부에서 첫 정례 브리핑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첫날부터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업적 지우기에 나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다. 취임 첫날인 오는 20일 다수의 오바마 행정명령을 폐기하는 게 신호탄이다. 숀 스파이서 트럼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