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aron-choe

봉준호 감독은 그를 "언어의 마법사"로 불렀다.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