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yojiphoe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념식에 불참했다.
1443번째 열린 수요집회에 참석해 한 말이다.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었고, 이 할머니는 눈물을 흘렸다.
정의연에 악감정이 있는 것이 아니며, '위안부' 인권운동을 없애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평소보다 많은 취재진이 몰렸고, 보수단체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3년간 기부 수입 중 41%를 피해자 지원에 사용했다.
윤미향 전 대표(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추석 명절 당일인 4일, 주한일본대사관 맞은편에 세워진 서울 종로구 중학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여느 수요일과 다름없이 수요집회가 열렸다. 한가위를 맞아 소녀상 머리에는 꽃장식 머리띠가 씌워졌고, 시민 150여 명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2명이 일본으로 출국해 피해 참상을 증언한다. 연합뉴스 1월24일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이옥선(90), 강일출(89) 할머니는 25일 오전 9시 김포공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