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yeongseonsu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에피모바는 집에서 물 없이도 수영 연습을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출전했던 정모씨에게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이 선고됐다.
1심에서 전원 무죄가 선고됐으나, 항소심 재판에서 동영상 증거가 제출되면서 기류가 달라졌다.
국가대표 수영선수였던 24세 남성 A씨의 '탈의실 불법촬영' 의혹이 처음 불거진 시점은 지난해 8월 26일이다. 당시 JTBC는 4년 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던 A씨가 수영장 탈의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여자 선수들의 알몸을
11월 1일 오후 4시경, 강원도 춘천시 송암동 의암호에 차량 한 대가 빠졌다. 당시 차량에 있던 여성 운전자는 창문을 열고 빠져나왔다. 하지만 물에서 나오지는 못하고 있던 상황. 당시 목격자들은 소리를 지르며 안타까워
수영선수 박태환이 열애 중이다. 10일 SBS funE는 단독으로 박태환이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박태환이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무용학도 박모 씨와 1년 째 열애 중이며 소셜 미디어를 통해 서로에 대한
'수영 영웅'에서 '거짓말쟁이'로 추락한 미국 수영선수 라이언 록티(32)가 자격정지 징계까지 받았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8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미국올림픽위원회(USOC), 미국수영협회가
'수영 국가대표 탈의실 몰래카메라' 사건에 대해 대한체육회가 자체 진상조사를 벌이고, 가해자와 담당자에게 엄중히 책임을 묻기로 했다. 체육회는 29일 "이번 사건이 지난 수년간 성폭력예방교육을 꾸준히 시행했음에도 발생했고
전직 남자수영 국가대표 A씨가 여자 국가대표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공범으로 지목된 남자 국가대표 1명을 조만간 소환 조사한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수영 국가대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