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kki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측이 "이윤정 감독이 개인적으로 순끼 작가님께 사과를 드렸다"고 밝혔다. '치즈인더트랩' 제작진은 29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드라마와 관련된 좋지 않은 소식으로 드라마와 원작을
이 만화를혹자는 '본격 남자 주인공이 웃으면 무서워지는 순정스릴러만화'라고 불렀다. 독자들은 어딘지 모를 싸한 느낌의 미남 캐릭터를 응원하면서도 의심했고, 그의 여자친구가 고난으로 점철된 학교생활을 이어가는 것을 목도했다. 여기까지만 들으면 이 만화의 정체성이 도통 무엇인지 아리송하지만, 네이버 목요웹툰 최상위 랭커로 군림해온 '치인트'가 수요일 밤 F5 누름 유발자라는 것 한 가지는 확실히 안다.
tvN 새 월화드라마로 낙점된 '치즈인더트랩'이 시작부터 암초에 부딪혔다. 원작 웹툰을 본 이들이 드라마 여주인공 홍설의 캐스팅에 지나치게 관심을 내비치며, 캐스팅 자체가 자칫 '독이 든 성배'라는 우려까지 낳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