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ipmaekju

1∼2인 가구 증가와 저렴한 가격, 음주문화 변화로 한 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를 찾는 소비자가 생수 소비자와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올해 들어 11월까지 수입맥주 구매고객 수가 627만3천명으로, 생수 구매고객
실험 결과 블라인드 테스트에선 국산맥주의 선호가 높은 반면 브랜드(를 노출한) 테스트에선 수입맥주의 선호도가 높았다. 또한 블라인드 테스트에선 수입맥주의 비선호가 높은 비율을 차지했지만 브랜드 테스트에선 국내 맥주의
정부가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수입맥주 할인판매 제한에 대해 “검토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임재현 기획재정부 재산소비세정책관은 19일 오후 기자브리핑을 열어 “정부가 수입맥주 가격 할인을 금지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들이
직장인의 작은 행복은 야근을 끝내고 편의점에서 4캔에 만 원짜리 수입 맥주를 사서 가족이 기다리는 집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어쩌면 이 행복을 누릴 날도 얼마 남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서울 경제에 따르면 수입 맥주
다른 나라들은 어떤 맥주를 마실까? 술 전문 매체 '바인페어'에서 각 나라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맥주로 지도를 만들었다. 이 맥주 지도를 보면 재밌는 점이 몇 가지 눈에 띈다. 뜻밖에도 중남미(우르과이,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우리나라 음주 인구 10명 가운데 7명은 맥주와 다른 술이나 음료를 섞는 '폭탄주'를 마신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시장조사 전문기업 마이크로밀엠브레인의 트렌드모티터가 최근 3개월 이내에 맥주를 마신 경험이
수입 맥주 열풍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대형마트에서 최초로 수입 맥주가 맥주 매출 점유율 30%를 돌파했다. 29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2010년 수입 맥주 매출이 전체 맥주 매출의 13.3%에 그쳤으나 2011년
독일이 국내 수입 맥주 시장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롯데마트는 최근 5년간 수입 맥주의 매출을 집계한 결과, 독일 맥주가 일본 맥주를 제치고 올해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롯데마트의 전체 수입 맥주
과연 ‘대세’라고 할 만하다. 수입맥주 이야기다. 올해 상반기 맥주 수입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다. 16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6월 한국의 맥주 수입중량은 5만3천618천톤(t)으로 지난해 상반기(4만1천495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