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도 이렇게 잘 할 줄 몰랐다. 난 너무 괜찮은 사람인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