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hyeol

지난해 9월 부산의 한 대형 병원에서 수술을 받다 혈액을 잘못 수혈받아 중태에 빠졌던 70대 할머니가 끝내 숨졌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해당 병원에서 동아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진 모(78) 씨가 17일 낮 12시
부산의 한 종합병원에서 인공관절 수술 도중 'B형 환자'에게 'A형 피'를 수혈하는 일이 발생했다. KBS에 따르면, 지난 23일 77살 진 모 씨는 수술이 끝난 뒤 갑자기 혈액이 굳기 시작했고 급히 다른 병원으로 옮겼으나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돌연변이에 의한 '시스-AB'(cis-AB) 혈액형이 발견됐다. 조덕 삼성서울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팀과 신희봉 순천향의대 교수팀은 수혈의학 전문 국제학술지(Transfusion Medicine) 최신호에
헌혈 금지약물이 포함돼 사용할 수 없는 혈액이 환자 수백 명에게 수혈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헌혈 금지약물 혈액 출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