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eosaideu-seukwodeu

마고 로비가 연기한 할리퀸에 대한 반응은 예고편이 처음 공개됐을 무렵부터 이미 폭발적이었다. 작년 핼러윈 파티는 영화 속 캐릭터처럼 티셔츠에 짧은 반바지를 입고, 울긋불긋한 화장을 한 여성들에게 점령되다시피 했다. 아마 올해 핼러윈 때도 사정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원작의 팬이라면 익히 알고 있겠지만, 광대 같은 모자를 뒤집어쓴 만화 속 할리퀸은 영화의 묘사와는 꽤나 차이가 있다. 한 인터뷰에서 마고 로비는 지금의 스타일에 영감을 준 인물이 누구였는지를 밝혔다. 답은 밴드 '블론디'의 리드 싱어였던 데비 해리다.
DC코믹스 원작 영화에게 '다크나이트'는 영원한 '넘사벽'일 수 밖에 없을까. 최근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이 연출을 맡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수어사이드 스쿼드'에 대한 혹평 세례가 줄을 잇고 있다. 기대 속에 세상에
할리우드 배우 마고 로비가 할리퀸과 조커의 스핀오프를 원하고 있다고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가 지난 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할리 퀸 역을 맡은 마고 로비는 팁시 토크와의
한 팬이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워너브라더스와 DC를 고소하겠다고 말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무비웹이 지난 8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영국 거주의 한 팬은 워너브라더스를 상대로
헐리우드는 언제부턴가 극악무도함이 과장과 동의어라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가장 평범한 형태의 영화 속 사악함은 현란한 치장을 하고 있다. 조금 거창한 타락이 재미있을 수는 있지만,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우리가 과도함의
엄청난 악평 세례에도 불구하고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1억3천5백만 달러(1,500억 원)에 달하는 오프닝 스코어(개봉 첫 주 성적)로 역대 8월 개봉작 기록을 깼다. 허핑턴포스트 US에 따르면 이는 8월 개봉작의 개봉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큰 기대를 모았던 캐릭터 조커의 분량으로도 분분한 반응을 낳고 있다. 최근 IGN에 따르면 조커로 분한 배우 자레드 레토는 인터뷰에서 팬들이 새로운 조커의 모습을 스크린에서
끝도 없이 내려간다. 아,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평점 말이다. 북미 개봉 전날 37%로 시작한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신선도 지수는 8월 6일 오후 1시 현재 26%까지 떨어진 상태다. 영화에 대한 혹평이 이어지고
(왼쪽 남성은 구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다.) 녹색 재킷을 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던 레토는 결국 '득템'에 성공했다. 지난 3일(현지시각) 런던에서 열린 '수어사이드 스쿼드' 시사회장에 해당 재킷을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오는 5일 북미 개봉을 앞두고 4일 오후 2시 현재 로튼토마토서 신선도 지수 31%를 기록하며 영화계 인사들에게 부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뉴욕 포스트는 '문제는 '수어사이드 스쿼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