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euregi

인류가 지구를 파괴한 주범이라는 것에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면, 이 새로운 보고서를 주목하자. “만약 우리가 지금과 같은 방식 그대로 산다면, 전 세계 바다에는 곧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질 것이다.” 세계 경제
6t에 달하는 쓰레기 더미가 쌓인 지하 단칸방에 초등학생 딸을 방치한 혐의로 40대 엄마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A(44·여)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16년 1월 1일부터 프랑스에서 외식 관련 새 법이 시행에 들어갔다. 하루 150회 이상의 주문을 받는 큰 규모의 식당들이 손님이 요청할 경우 먹고 남은 음식을 가져갈 수 있도록 포장해 줄 것을 의무화하는 내용이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US의 This Genius Bucket Sucks Trash And Oil Right Out Of The Sea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씨빈은 전통적인(그리고 비용이
우주 개발이 단지 역사적인 기록들만을 남긴 건 아니다. 지구를 개발하려는 움직임이 지구 곳곳에 쓰레기를 만들었듯이, 우주 개발의 역사 또한 우주 밖으로 버린 쓰레기의 역사일지도 모른다. 매셔블은 지난 12월 27일, 런던대학교의
운이 좋게도 이번에는 플라스틱을 제거하는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영상을 보면 콧구멍에서 플라스틱이 빠져나가자 거북이는 숨을 몰아쉬고 있다. 코에 박혀 있던 물건의 정체도 드러났다. 그것은 바로 플라스틱 포크였다. 로빈슨은
지구 상에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는 마을이 있다면......믿겨지는가? Seeker Network가 소개한 이 동영상을 보자. 일본 도쿠시마현의 가미카쓰(Kamikatsu)가 '쓰레기 제로'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픽사 '월-E'와 똑같이 생긴 로봇이 현실 세계에 등장했다. 볼리비아의 17살 학생 에스떼반 퀴스페 츄라의 작품이다. 쓰레기장에서 찾은 전자제품의 폐품을 활용해 만들었다. 영화 속 귀여운 외모를 재현한 월-E는 위 AJ
싸구려 플라스틱 폼 컵이 커피를 따뜻하게 유지시켜 주는 건 참 좋은 일이다. 그리고 깨지기 쉬운 물건을 배송할 때 넣는 플라스틱 폼 충전재는 고마울 수밖에 없다. 발포 폴리스티렌(정식 명칭)은 가볍고 오래가는 물질이지만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이 수년간 쓰레기 더미에서 생활한 사실이 드러나 담당 구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23일 인천시 연수구에 따르면 21일 구내 한 아파트에서 5t 가량의 쓰레기 더미가 발견됐다. 집안에는 바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