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angyongcha-haego

쌍용차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2009년 법정관리에 이은 대규모 정리해고로 시작된 쌍용자동차 사태가 해고자의 단계적 복직을 골자로 한 노사 합의로 6년여 만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쌍용차는 30일 평택공장에서 이사회를 열고 지난 11일 잠정합의된
쌍용자동차의 눈물이 멈추지 않고 있다. 2009년 정리해고자·희망퇴직자와 그 가족을 포함해 28번째 희생자가 나왔다. 전국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노동절인 1일 6년 전 정리해고를 앞뒤로 희망퇴직을 한 김아무개(49)씨가
경찰이 100일 만에 굴뚝농성을 중단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이창근 정책기획실장에 대해서도 구속수사 방침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88일만에 농성을 중단한 김정욱 사무국장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은 법원에서
트위터에 “원활한 노사 교섭 진행 위해” 글 올려 “90일쯤부터 생각…해고자 복직 진심으로 기원” 정리해고자들의 복직 등을 요구하며 경기도 평택 쌍용자동차 공장의 70m 굴뚝에 오른 이창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정책실장이
법원이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정욱 사무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해고자 복직 등을 요구하며 60m높이 굴뚝에 올라 고공농성을 벌이던 쌍용차 해고자 김정욱 사무국장이 11일 결국 굴뚝 아래로 내려왔다. 지난해 12월
쌍용자동차 노사가 21일 전격적으로 만나 2009년 정리해고자 복직과 손해배상 가압류 문제 해결 등을 논의키로 했다.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의 방한 이후 복직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다. 전국금속노조 쌍용차지부 김득중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이 14일 쌍용차 해고자들을 만나 복직 문제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마힌드라 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 평택 쌍용차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13일, 쌍용자동차의 소형 SUV ‘티볼리’ 신차발표회가 열렸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그룹의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도 참석했다. 이날 신차발표회에는 각별한 관심이 쏟아졌다. 몇 가지 이유가 있었다. 이날 발표한 티볼리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경찰에 가로막힌 쌍용차 해고노동자 등 오체투지단이 “청와대에 가겠다”며 6시간 넘게 아스팔트 위에 엎드려있다. 경기도 평택 쌍용차 공장 안 70m 굴뚝 위에서 농성중인 해고노동자 김정욱·이창근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