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aiwoldeu

암호화폐 발행업체인 시그마체인은 '무상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섰다.
공식 토큰세일을 앞두고 있다.
BGM '명예의 전당'에 세 번 올랐다.
8월 22일, 삼성이 ‘싸이월드’에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한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삼성그룹내 벤처·스타트업 투자 법인 삼성벤처투자가 투자를 하고, 삼성전자가 콘텐츠 솔루션 공급 관련 개발비를
친구가 실수로 이상한 사진을 올린 적이 있었다. 친구는 곧 그 사진을 지웠지만, 이미 나를 포함한 많은 친구들이 스크랩해 간 후였다. 돌이켜보면 참 사소한 해프닝이었지만, 그때 난 정말 큰 충격을 받았었다. 한 번 온라인 공간에 뭔가가 올라가면 이젠 진짜 끝이구나. 그때부터 전체공개로만 글과 사진을 올리기 시작했다. 특정인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모습이 있다면, 그 누구한테도 보여주지 않는 게 답이라고 생각하게 됐다. 좋든 싫든 우리는 모두에게 떳떳하지 않으면 아무에게도 떳떳할 수 없는 세상에서 살기 시작한 것 같았다. 적응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2014년 SK커뮤니케이션즈에서 분리된 후, 모바일 기반의 SNS로 변신을 모색한 '싸이월드'가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증권형(지분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 제도를 이용해 자금을 모집하는 것이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싸이홈'으로 새 출발을 한 싸이월드가 개편 하루 만에 서버 오류와 각종 서비스 장애로 이용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는 이날 오전부터 싸이월드에 비공개로 설정해둔 글이
'일촌', '파도타기' 등의 신조어를 낳으며 한시절 인터넷 시대를 풍미했던 싸이월드가 '환골탈태'에 나선다. 이용 빈도가 거의 없던 기존 서비스를 대거 정리하고 개인적 공간이라는 고유의 감성을 살리면서 모바일 최적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