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김연아의 열애설을 보며 많은 사람들은 이런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졌을 것이다. 아이스하키? 그런 스포츠가 아직도 한국에 있었어? 물론이다. 아이스하키는 아직도 한국에 존재한다. 그냥 존재만 하는 게 아니다. 한국 아이스하키
여왕이 연애를 시작했다. 3월 6일, '디스패치'가 'Gold.Love.Yuna's"…김연아, 사랑에 빠지다'란 제목으로 그녀의 열애를 알렸다. 기사에 따르면, 김연아의 연인은 국가대표 아이스하키 선수인 김원중이다. - '디스패치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안현수) 선수가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안 선수가 러시아로 귀화하게 된 원인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주요 타겟은 한국빙상연맹 내부의 파벌 문제였다. 하지만 논란은 이재명 성남
브라질이 아디다스로부터 디스를 당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제작된 한정판으로 제작된 아디다스의 기념 티셔츠 때문이다. 브라질 관광청은 티셔츠의 디자인이 브라질을 마치 섹스의 나라로 오해하도록 부추겼다며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획득 이전의 김연아였다면 한국인들의 분노가 이 정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김연아 선수는 세계가 경쟁하는 올림픽이라는 가장 큰 무대에서 성과를 냈고, 한국인의 자긍심을 높이는 상징적인 인물이 되었다. 경기에서 대다수 한국인들이 집중하는 건 피겨의 미학이 아닌 김연아의 실수 여부와 점수 및 메달 색이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고양이 컬링이 주종목 중 하나였다. 고양이 컬링이란 컬링 스톤 대신 고양이를 이용하는 종목이다. 여기까지 듣고 "아니. 그런 종목이 있었는데 한국 방송국들은 왜 중계를 안해준거냐!"라고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단을 지휘하고 있는 한화 김응룡(73) 감독은 요즘 책 한 권을 읽고 있다. 아주 심각한 표정으로 유심히 읽는 책은 다름 아닌 '유머 한마디'. 김 감독은 말이 많지 않지만 한마디 한마디에
오승환(32, 한신)의 일본무대 첫 시즌을 앞두고 난데없이 투구폼이 논란을 불러 모으고 있다. ‘오승환 흔들기’라는 말도 나온다. 그러나 오승환은 당당하다. “신경 쓰지 않는다”라는 말로 논란을 일축했다. 오승환은 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