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seolga

"어둡고 이상하면서도 응집력 있는 이야기가 작가의 탁월함을 보여준다”
그의 흡연 영상에 온라인 상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대도시의 사랑법’을 낸 박상영을 종로에서 만났다.
'신비한 동물사전' 영화의 남은 3편을 집필 중이다
2001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맨부커상은 작품에 주어지는 상으로, 작가의 중복 수상이 가능하다.
"...용기는 동사와 결합할 때만 유효하다. 제아무리 사소하다고 해도 어떤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그건 용기가 될 수 없다. 우리는 소설에 대해서 말하고 있으니까 이 용기라는 말을 '동기'로 바꿔보자...이야기를 밀고
“돌이켜보면 90년대는 참 멋진 시대였어요. 1996년에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를 냈는데, 그해 첫 작품을 선보인 영화감독이 김기덕과 홍상수예요. …. 둘 다 충격적이고 신선했습니다. …. 아마 이번에 오지
그의 묘비명인 “우물쭈물 하다가 이럴 줄 알았지.”(정확히는 '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 즉 “오랫동안 머물다가
소설가 한강(46)이 한국인 최초로 맨부커상을 받았다. 맨부커상선정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밤 영국 런던 빅토리아앤알버트 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 겸 시상식에서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를 2016년 맨부커상 인터내셔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