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yeon

러시아 여론조사기관 레바다센터의 설문 결과에 따르면 러시아 국민 58%가 소련(소비에트 연합)의 붕괴를 후회하고 있다. 2009년 이후 최고 수치다. 모스크바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소련 붕괴를 후회한다는 국민의 수치는
냉전 시기 미국과 소련의 핵 전쟁을 막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 옛 소련 공군 중령이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7세. 그가 '핵 전쟁으로부터 인류를 지킨 영웅'이라는 칭호를 받게 된 건
지난 2013년, 빅토르 야누코비치가 이끄는 우크라이나 정권은 유럽연합 대신 러시아를 선택했다. 이에 분노한 사람들은 야누코비치 정권의 퇴진을 요구하면서 키예프 내에 있던 레닌 동상을 쓰러뜨렸다. 이후 우크라이나 내의
1. 노태우 대통령의 첫 소련 방문 당시 그의 통역사가 만찬장을 뛰쳐나갔다. 외교라고 하면 멋지고 세련된 사람들이 커다란 홀에서 와인을 즐기며 우아하게 교섭하는 모습이 상상된다. 모든 일정이 끝나면 외교관들은 찬란한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수십 년 동안 보관돼온 독일 정부의 금괴 300t(15조 원 상당)이 '무사히' 독일로 돌아갔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이 엄청난 금 덩어리는 독일 중앙은행 분데스방크가 2차대전
“층계참마다 승강기 출입구 맞은편에 거대한 얼굴을 그린 포스터가 벽에서 지켜보고 잇었다. 그것은 사람이 움직이면 눈알이 따라 구르게 고안된 그림의 하나였다. ‘빅 브라더(Big Brother)가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라는
"...이브는 맛있어 보이고 아름다운 그 열매를 따서 한입 깨문 뒤 아담에게도 먹였습니다. 그러자 두 사람은...알몸이었던 것이...너무나 부끄러웠습니다...그래서 부끄러운 부분을..."선생님! 그 잎은 왜 안 떨어지나요
북한은 소련에 의하여 설립된 나라이다. 1940년대 말, 소련 당국은 북한의 정치, 경제, 사회 분야를 통치하였다. 김일성이 북한의 지도자가 된 것 역시 소련 당국의 결정에 따른 것이었다. 최근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우드로윌슨센터의 냉전디지털기록원에서 이에 관한 중요한 사료가 공개되었다. 사료는 소련의 높은 간부에게 보낸 보고인데, 저자는 김일성을 '민주적 영웅'으로 소개하면서 '미래 통일된 민주연합'의 지도자가 될 만한 사람으로 추천한다.
1983년 9월 소련의 대한항공(KAL) 007기 격추 등으로 미국과 소련의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던 무렵 양측이 '본의 아니게' 핵전쟁 위기까지 갔다는 미국 정부 기밀문서가 공개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