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ranet

“계좌에 입금된 금원이 소라넷 운영에 따른 불법 수익금이라는 점이 명확히 인정, 특정되지 않는다"
법원 “소라넷은 차원이 완전 다른 음란사이트”
17년 동안 해외에 서버를 두고 소라넷 사이트를 운영해 불법 음란물을 공유한 혐의
"아동청소년 음란물 제작은 무기징역까지 처해질 수 있습니다"
운영자 4명이 챙긴 부당 이익만 수백억에 달한다.
첫째, 이들의 성적욕망의 표현은 특별한 예외가 아닌 한 여성을 성적인 대상으로 취급하는 데 집중한다. 이런 태도는 상업적 포르노그라피만이 아니라 여성 연예인, 일반 여성을 촬영한 사진의 공유 및 "품평", 소개, 나아가 (성적 대상으로서) 여성에 대한 갖가지 평가와 농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위에 걸친 행위에서 발견된다. 둘째, 이들은 성평등, 정치적 올바름 등의 사회적 규범을 명백히 위반하는 자신들의 행위를 진보·자유주의의 다양한 수사를 빌려와 정당화하고자 한다. 이것은 단순히 수사적 차원에서의 전유만은 아니며, 일부는 실제로 자신을 진보적 유권자·시민으로 규정한다.
미국에 서버를 두고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결제를 받는 등의 방법으로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한 30대와 이를 도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국내 최대 음란물 유통 본거지였던 ‘소라넷’ 공식 계정으로 추정되는 트위터 계정이 ‘다시 문을 열겠다’고 공지했다. 폐쇄된 지 9개월 만이다. 핵심 운영진은 아직도 경찰 수사망을 피해 해외 도주 중이다. 지난 3일 트위터
'소라넷 이후 최대 규모'로 꼽히는 유사 사이트 '꿀밤'(회원 수 42만 명)의 운영자는 현직 법무사인 정모(34)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바로 아래의 빨간 동그라미 속 남자다. 체포 직전의 정 씨는 경찰이 미란다 원칙을
현직 법무사가 '소라넷'과 유사한 사이트를 운영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이 사이트는 하루 접속자가 50만 명에 이른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과 성매매 알선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경찰이 폐쇄한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소라넷' 핵심 운영진 4명이 도피처를 옮기며 경찰 수사망을 피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의 소재를 꾸준히 추적했지만 수사공조가 쉽지 않아 검거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10일 경찰에
각종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다가 최근 폐쇄된 음란사이트 '소라넷'의 운영진의 신상이 일부 공개됐다. CBS노컷뉴스는 경찰의 운영진 검거 노력을 보도하면서 경찰이 파악한 운영진 신상을 소개했다. 소라넷 창립자는 A(45
불법 음란 사이트 '소라넷'이 6월6일, 공식 폐쇄 선언을 했다. 소라넷 공식 트위터 계정에 따르면 6월6일 오전 11시 24분, 공식적으로 폐쇄한다는 공지문을 게시했다. "소라넷 서비스를 공식적으로 폐쇄합니다. @soranet
강신명 경찰청장은 최근 경찰이 음란 포털 '소라넷'의 국외 핵심 서버를 폐쇄 조치한 것과 관련, 운영자뿐 아니라 불법행위를 한 회원들도 수사해 처벌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아동 음란물을
국내 최대 음란 포털인 '소라넷'의 핵심 해외 서버가 최초로 폐쇄되면서, SNS에서는 이를 환영하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네덜란드와 국제 공조수사를 벌여 현지에 있던 소라넷 핵심
국내 최대 음란 포털인 '소라넷'의 핵심 해외서버가 처음으로 폐쇄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네덜란드와 국제 공조수사를 벌여 현지에 있던 소라넷 핵심 서버를 이달 1일 오전 0시48분께 압수수색해 폐쇄했다고 7일 밝혔다. 사이트
"욕해주세요. 그런 거 좋아합니다. 나체 사진 찍어 보내면 '선착순'으로 잠자리 가집니다. 제 연락처는 눈치 있는 사람이면 알 수 있겠죠." 지난해 12월 말 음란사이트 소라넷에 이런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의 아이디는
요가 학원 강사의 나체를 몰래 촬영해 음란사이트 '소라넷'에 올린 대학원생이 구속됐다. 서울북부지검 형사3부(김연곤 부장검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양모(27)씨를
경찰이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 '소라넷' 전담 수사팀을 꾸려 운영진 검거와 사이트 폐쇄에 나섰다. 경찰이 본격 수사에 돌입하자 소라넷에서 음란물이 오가는 주된 공간인 '카페'가 자체 폐쇄됐다. 경찰청은 이달 중순 본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