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peuteuweeo

소프트웨어 활용 교육은 전 세계적인 화두다. 애플은 지난 6월 '무료 코딩 교육' 어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이 어플은 초보자들이 쉽게 배울 수 있도록 게임과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됐으며, 팀 쿡 애플 CEO는 "코딩을 배우는
우선 이건 명심하고 넘어가자: 포켓몬 고는 아마 우리의 스마트폰에서 할 수 있는 게임들 중에서 가장 대단한 게임일 것이다. 그만큼 빠져들기도 쉽다. 우리를 미치게 만들지 않기 위해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제이미 파렐리는
애플이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세계 개발자 회의 2016(WWDC 2016)'에서 '무료 코딩 교육 어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허핑턴포스트영국판에 따르면 이 어플의 이름은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로, 다음 세대의 어린이들과
소프트웨어 인력이 많이 근무하고 있는 국내 대형 포털의 임원이 전하는 말은 소프트웨어 개발의 일선에 있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를 알려준다. 이 임원은 알파고 대국 이후 직원들의 걱정이 크다고 말한다. "앞으로 인공지능은 소프트웨어나 컴퓨터 코드도 스스로 짜는 날이 올 텐데, 우리는 무얼 할 수 있을까. 그저 프로그램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사용자인 사람들이 서비스 환경에서 다양한 인간 습성과 피드백을 제공하는 베타테스터의 역할이 아닐까"라는 게 직원들의 대화라고 전한다.
한때 500 달러 하던 사진 전문가용 편집 소프트웨어가 대중에게 무료로 공급되는 통로는 간단하다. 구글이 그 회사를 인수하면 된다.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인수하자 유사한 앱을 찾아 나선 구글은 애플 '올해의 아이패드
사람들이 실제 이용하기 전 단계에서 안전점검과 평가가 이뤄지는 공공시설과 달리 소프트웨어는 미완성인 채로 출시되는 특성이 있다. 출시 이후 업그레이드와 패치를 통해서 수시로 수정·보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게 페이스북의 "빠르게 움직여 혁신을 꾀하라(Move fast and break things)"라는 모토다. 정보기술기업들은 교량이나 댐처럼 거대 건축물의 설계 시공 엔지니어들이 사전에 무결성과 안전성을 중시하는 작업 문화와 다르다. 완성도는 중요하지 않다. 빨리 시장에 내보내서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받아 그를 반영한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소프트웨어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컴퓨터 프로그램은 설계 의도대로 작동한다는 것이고, 그로 인한 영향 역시 설계 단계에서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최근 독일 폴크스바겐 자동차가 미국의 연비 심사를 통과하기 위해 차량의 배출가스를 감소시키는 알고리즘을 조작해온 사실이 들통났다. 소프트웨어와 알고리즘의 특성상 설계자 외에는 그 특성과 작동 방식을 알 수 없는 '블랙박스' 속 기술이라는 점 때문에, 최대 1100만대라는 규모와 장기간에 걸쳐 기만극이 진행되어 올 수 있었다.
폭스바겐이 2016년형 디젤 신차에도 배기가스 조작이 의심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환경보호청(EPA)은 이 소프트웨어에 환경규제를 눈속임으로 회피하는 기능이 있는지 조사에 들어갔다. 14일(현지시간
기사님과 이야기하면서 깨달은 것은 스마트폰을 이용해 카카오택시앱을 주로 쓰게 되면 커다란 택시콜단말기와 내비게이션단말기가 필요 없게 된다는 것이다. 나는 내리면서 카드를 내고 카드결제단말기를 이용해 요금을 결제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우버앱을 사용할 경우 위의 모든 택시콜 단말기, 내비게이션, 카드결제기, 택시미터기를 앱하나가 대체한다. 고객은 우버앱을 통해서 소개받으며 목적지로 가는 길은 내비게이션으로 자동으로 안내된다. 가는 동안 요금은 우버앱이 자동으로 계산해준다.
인문 소양 갖춘 SW 인재 양성기관 교수들 연구원 발령내고 재단 배치 교수들 “사회와의 약속 위반” 성명 네이버 “실무형 인재 양성 오해한 것” 스티브 잡스처럼 미적 감각과 인문학적 소양까지 갖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