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seokhui

손석희(58·사진) <제이티비시>(JTBC) 보도 담당 사장이 ‘제13회 송건호 언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송건호 언론상’은 청암언론문화재단과 한겨레신문사가 고 청암 송건호 선생의 언론정신을 기리고자 만들었다. 송건호
"동성애자들을 2등 시민 취급하거나 동등하지 않게 보는 건 오래된 교육의 소산이거나 관습을 따르는 것일 뿐입니다" 팝 뮤지션 제이슨 므라즈가 24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위와 같이 밝혔다. 세상은 계속 변화하고
세월호 참사 200여 일 동안 팽목항을 지키며 현장을 보도한 JTBC의 '세월호 참사 연속보도'가 제17회 국제앰네스티 언론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국제앰네스티는 18일 보도자료를 내어 JTBC 보도에 대해 "팽목항을
손석희 <제이티비시>(JTBC) 보도부문 사장이 <문화방송>(MBC)를 떠난 뒤, 손 사장이 진행했던 라디오 프로그램 <시선집중> 광고매출액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취율 하락과 관련있어 보인다. 전반적인 방송광고
세월호 참사 6개월을 맞은 16일,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의 '앵커브리핑'은 두 줄의 문장으로 시작됐다. 이제는 세월호를 잊어버리고 싶으시다면 지금부터 2분 동안은 고개를 돌리셔도 됩니다 이 영상은 '아직도
대학생들은 우리 사회의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할 문제로 '부정부패'를 꼽았다. 한국대학신문이 창간 26주년을 맞아 실시해 13일 발표한 전국 대학생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26.7%가 우리 사회에서 가장 시급한
손석희 앵커가 내레이션한 'JTBC 뉴스룸' 티저 광고가 공개됐다. 16일 유튜브에 공개된 티저 광고에는 손 앵커가 직접 내레이션을 하며 "JTBC 뉴스9이라는 이름을 내려놓겠습니다. 한 걸음 먼저 시작하기 위해 뉴스는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 겸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메인뉴스가 가을개편을 맞아 오는 9월 22일(월)부터 시간대를 앞당기고 이름을 바꾸면서 100분짜리 대형 뉴스로 태어난다. JTBC는 기존 'JTBC뉴스9'을 폐지하고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이 이끄는 JTBC 뉴스가 신뢰도와 영향력에서 크게 약진해 기존의 공중파와 메이저 신문들을 뛰어 넘었다. 시사인이 지난 8월 말에 전국 1,000명의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전화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
정부·여당 추천 위원들도 “징계 수위 지나쳐” 의견 방심위 ‘손석희 때리기’ 불공정 심의 논란 커질 듯 야당 추천 위원들 “국민 분노를 보도 탓으로 돌려” 손석희 앵커를 겨냥한 ‘표적 심의’ 논란을 빚었던 <제이비티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