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seokhui

지상파 3사가 지난해 6·4 지방선거 당시 지상파의 출구조사 결과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JTBC를 고소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손석희 JTBC 사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검찰의 지휘를 받아 이 사건을 수사
경향신문 기자들이 JTBC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인터뷰 보도에 대해 입장을 내놓았다. 한국기자협회 경향신문지회는 21일 입장을 내어 손석희 JTBC 보도 담당 사장을 향해 "성 전 회장의 인터뷰 파일을 훔쳐 방송하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경향신문> 기자 사이의 전화 통화 녹음을 일방적으로 공개한 종합편성채널(종편) (JTBC)에 대해 언론단체가 “공익성과 신뢰성 모두 놓쳤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놨다. 언론개혁시민연대(언론연대
손석희 JTBC 보도 담당 사장은 경향신문의 성완종 녹음파일을 방송한 것에 대해 "왜 굳이 경쟁하듯 보도했느냐 라는 점에 있어서 그것이 때로는 언론의 속성이라는 것만으로 양해되지 않는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비판을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7일 열렸다. 박 후보자는 검사로 일하던 시절 19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하는데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사실상의 '박종철 청문회'로 진행된 이날 청문회에서
종합편성채널 JTBC가 방송통신위원회의 '2014년 방송사별 채널 평가지수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방송사별 채널 평가지수 조사'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의뢰해 해마다 실시하는 것으로
-세월호 관련 뉴스를 보도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지시하거나, 당부한 것이 있다면 무엇이었습니까? =센세이셔널리즘은 안 된다. 피해자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방송한다. 이 두 가지였습니다. 하지만 이건 제가 당부하기
"자서전은 수치스러운 점을 밝힐 때만이 신뢰를 얻을 수 있다. 자신을 스스로 칭찬하는 사람은 십중팔구 거짓말을 하고 있다." 위는 동물농장의 작가인 조지 오웰의 말이다. 손석희 JTBC 앵커는 29일 방송에서 최근 논란을
제46회 한국기자상 대상에 JTBC의 ‘세월호 침몰사고 관련 연속 보도’가 선정됐다. 종합편성채널이 한국기자상 대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개국 3년여만의 성과다. 한국기자협회(회장 박종률)가 주관하는 한국기자상
1994년 당시 대학생의 생각을 담아놓았던 '타임캡슐'이 공개됐다. 이 타임캡슐은 한국 홍보 전문가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대한민국 홍보 연합 동아리 '생존경쟁'이 20년 후 공개하기로 약속하면서 1994년 당시 수도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