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아이들을 혹독하게 키웠다. 변명할 생각도 축소할 생각도 없다"
손흥민의 기량은 라이벌팀 골수팬의 마음마저 훔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