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yugeun

UST의 최장 재학 연한 안에 박사 학위를 취득하지 못해 제적 처분을 받았다.
최장 재학 연한인 8년 안에 박사 학위를 취득하지 못해 제적 처분됐다.
8살 때 대학에 입학해 '천재 소년'으로 이름을 알렸다.
송씨는 논문 불합격에 반발하고 있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는 지난해 논문표절 논란을 빚은 석·박사통합과정 학생 송유근(17) 군과 지도교수인 한국천문연구원 박석재 연구위원에 대해 지난달 징계 조치했다고 9일 밝혔다.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지난해 11월 논문 표절로 물의를 빚었던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박사과정 송유근(18) 군의 논문이 다시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에 문제가 되는 송 군의 논문은 정식 학술지 출간물은 아니다. 논문을 학술지에
송유근(17) 군이 미국학회에 제출한 논문이 철회된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송 군이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제 개인적으로는 (박사학위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에서 최연소 박사에 도전하고 있는 송유근(17)군이 미국 학회에 제출한 논문이 철회됐다. 11월24일(현지시각) 미국천문학회(America Astronomical Society, AAS
'천재 소년'으로 불려 왔던 송유근(17) 군이 내년 2월 만 18세의 나이로 '박사'가 된다. '국내 최연소'다. 국내 최연소 박사는 정확한 공식 기록은 없으나 지금까지 미국 뉴욕의 RPI공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정진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