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seonmi

송선미는 남편에 대해 "굉장히 멋진 사람이었다며 "제가 멋있게 대처하길 바랄 것 같다"고 말했다.
송선미의 남편 고모씨는 2017년 8월 사촌의 지인이 휘두르는 흉기에 찔려 세상을 떠났다.
'장자연 리스트' 작성 배경에 배우 이미숙이 있다는 디스패치 기사에 송선미의 이름도 언급됐다.
배우 송선미씨 남편에 대한 살인을 교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이 법정에서 "살인을 의뢰하고 대가를 약속한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11일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검찰이 배우 송선미씨의 남편 고모씨(45) 피살사건을 고씨와 재산상속 분쟁을 벌인 외사촌 동생의 청부살인으로 결론 내렸다. 고씨는 일본 등지에 수백억원대 부동산을 소유한 재일교포 곽모씨(99)의 외손자로 지난 8월21일
MBC가 ‘과잉취재’ 논란의 책임을 독립 피디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방송사와 독립 피디 간 ‘불공정 거래’ 관행이 또 다시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반면 해당 프로그램 책임 피디는 “회사가 책임을 떠넘긴
배우 송선미가 MBC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촬영에 다시 합류한다. MBC 한 관계자는 뉴스1에 "송선미씨는 '돌아온 복단지'에서 하차하지 않는다"며, "제작진과 촬영을 계속 함께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촬영 복귀
MBC '리얼스토리 눈' 측이 송선미 남편 장례식장 과잉 취재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MBC 관계자는 25일 뉴스1에 "방송분 중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현재 '리얼스토리 눈' 제작사에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
배우 송선미 측이 법무법인을 통해 남편 사망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송선미의 남편 故고모씨는 서울 서초구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촌과 다툼을 벌이던 중, 사촌의 지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고씨는 서울
배우 송선미의 남편 고 모씨가 8월 21일 오전 사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촌과 다툼을 벌이다 사촌의 지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소식이 보도된
배우 송선미의 남편 고 모씨가 21일 오전 사망했다. KBS는 "유명 여자배우의 남편인 고 모씨"가 서울 서초구의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사촌과 다툼"을 벌이다 "자리에 함께 있던 사촌의 지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23일 개봉)가 보도 스틸 7종을 공개했다. 16일 공개된 스틸에는 홍상수 감독과 함께 계속해서 작업해온 권해효, 정재영, 송선미, 문성근, 안재홍 그리고 새롭게 합류한 박예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