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seonggak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피고인들의 재판이 진행될 담당 재판부가 연고관계 변호사 선임 문제로 바뀌었다. 서울중앙지법은 2일 두 사건의 재판부를 기존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에서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로
여야는 또 삼성의 정유라 특혜 지원 의혹에 대한 증인으로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박원오 전 국가대표 승마팀 감독을 국정조사에 부르기로 합의했다. 이 부분은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의혹의
박근혜 대통령은 차은택 공소장에서도 공범이었다.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최서원으로 개명)씨를 등에 업고 '문화계 황태자'로 군림하며 각종 이권을 독식한 의혹을 받아온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47
차은택(47) 광고 감독 측의 '광고사 강탈 시도'를 도운 혐의(강요미수)로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명백한 지시가 있던 것은 아니었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 판단해 차씨 측을 도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2013년 문화융성위원회가 출범했을 때, 나는 생각했다. 그래도 이 정권이 문화가 중요한 줄은 아는구나. 1기 위원장으로 김동호씨가 내정되었다는 점도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1기 24명의 위원 중에는 현재 언론에서 속속 비리의 정황을 보도하고 있는 주요인사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차은택이 숨어 있다. 나는 오늘에서야 문화융성위원회 홈페이지를 보면서 지난 3년의 문화예술정책이 예술인 전체를 농락했다는 확신이 들었다. 힘 없는 신진 예술가들의 지원금 수백만원을 외면하고 힘 센 예술인에게 권력을 선사한 문/화/융/해/위/원/회.
'비선 실세' 최순실 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파헤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을 7일 오후 9시 40분께 체포영장에 의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자택에서 체포된
최순실 씨의 측근인 차은택의 페이퍼 컴퍼니와 주소가 같은 '머큐리포스트'는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대표로 재직했던 회사. 2015년 12월 서울 청계천로 문화창조벤처단지 마무리 공사 현장을 방문한 김종덕 당시 문체부
최순실과 함께 국정 개입의 의혹을 받고 있는 CF감독 차은택이 “한국에 귀국해 검찰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10월 28일, KBS뉴스는 자시의 특파원이 차은택 감독과 SNS로 나눈 대화를 단독보도했다. 이 대화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