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minsun

전직 외교장관들이 10일 성명을 내고 야당에서 임명을 반대하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처리를 국회에 촉구했다. 한승주 전 장관 등 전직 외교부 장관 10명은 이날 성명문에서 "우리나라의 국익 수호 차원에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4일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북한대학원대학교 관계자는 이날 "송 전 장관이 구두로 사퇴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송 전 장관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뜻하지 않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측 김경수 대변인은 23일 '송민순 문건' 파문과 관련해 2007년 11월16일 당시 회의록을 공개했다. 참여정부에서 외교부 장관을 지낸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이 지난 2007년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가 과거 정권에서 북한과 관련해 일어난 두 가지 공방에 상반된 입장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안 후보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김대중정부 당시 햇볕정책과
장미대선을 위한 각 후보들의 두번째 스탠딩 TV토론이 23일 중앙선관위 주관으로 펼쳐진다. 앞서 지난 19일 첫번째 스탠딩 TV토론 이후 후보들이 제시한 이슈와 답변이 한 주를 휩쓸었던 만큼 이번 토론에도 국민들은 이목을
송민순 사태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 작년에 회고록이 나왔을 때, 새누리당은 최순실 사태를 덮기 위해 이 문제를 얼마나 떠들었나? 다시 한 번 요약한다. 송민순이 싸운 사람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다. 11월 15일에 이어 16일에는 대통령을 앞에 두고 격렬하게 대립했다. 목소리가 커지고, 책상을 치기도 했다. 그런데 송민순은 이 내용을 회고록에서 쏙 뺐다. 그리고 엉뚱하게도 문재인 비서실장에게 덮어씌웠다. 핵심적인 의견 대립은 통일부 장관과 하고, 회의 주재자는 안보실장인데, 도대체 왜 배석한 비서실장을 걸고 넘어지는가? 많은 사람들이 의도적인 왜곡의 정치적 동기를 의심하는 이유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공개한 ‘청와대 문건’에 대해 “김만복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으로부터 연락받은 내용을 정리한 것”이라고 했다. ‘공무상 기밀 누설’ 비판이 이난 것과 관련해서는 “책임을 질 일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이던 2007년, 노무현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서 기권할 때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에 다시 불이 붙었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당시 작성됐다는 '청와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지난 2007년 유엔 총회 당시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노무현 정부가 '기권'을 최종 결정하기에 앞서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작년 10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북관' 논란에 불을 질렀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 논란에 다시 불이 붙게 됐다. 송 전 장관이 자신의 회고록 내용을 입증하는 청와대 메모를 공개한 것이다. 중앙일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