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ghuiyeong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31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송 전 주필의 금융계좌를
박근혜 대통령은 집권 기간 불리한 국면 때마다 걸림돌이 되는 특정인을 찍어내는 것으로 위기를 넘겨왔다. 이 과정에서 검찰·국가정보원 등 사정기관의 정보가 동원되기도 했다.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대선개입 수사 책임자였던
조선일보는 청와대에 백기를 들 생각이 없다. 조선일보는 31일자 신문에서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로비 연루 의혹으로 물러난 자사 송희영 전 주필의 "일탈"을 사과하는 한편, 청와대의 "음모론"을 반박했다. 우병우 청와대
대우조선해양 비리와 관련해 구속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58·여) 대표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초호화 외유'를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아온 송희영 전 조선일보 주필 겸 편집인의 사표가 30일 수리됐다. 조선일보는
청와대가 30일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의 폭로로 '호화 외유' 의혹이 불거지자 주필직을 사퇴한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이 "대우조선해양 고위층의 연임을 부탁하는 로비를 해왔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30일 조선일보 송희영 전 주필이 대우조선해양 전세기를 타고 호화 외유를 다녔다는 자신의 폭로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각종 의혹을 희석하려는 의도라는 주장에 대해 "오히려 우병우 사건으로 송희영
청와대는 30일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에 대해 "달라진 게 전혀 없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사표 제출과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의 보직해임이 우 수석 거취에 영향을
조선일보는 또 2011년 10월 13일자 '대우조선이 간부후보로 고졸 뽑는다는 반가운 소식'이란 제목의 사설에서도 "대우조선이 우리 사회의 고민거리이자 병폐인 학력 인플레와 학벌 사회 풍토를 고쳐나갈 희망을 보여줬다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호화 접대를 받고 대가로 대우조선에 호의적인 기사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이 29일 오후 사의를 표명했다고 중앙일보가 보도했다. 이날 오전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그동안 '유력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29일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1년 9월 임대한 호화 전세기를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박수환(58·여·구속) 대표와함께 이용해 유럽을 다닌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