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raimpeolseu

이들은 자칫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는 모험을 자청하며 3대에 걸쳐 새로운 세상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그들의 모험엔 인류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뚜렷한 목적이 있다. 7월26일 사상 첫 태양광 비행기 세계 일주 기록을 세운 베르트랑 피카르는 그 집안의 3대다. 피카르 집안의 모험 이력은 그의 할아버지 오귀스트 피카르(August Piccard, 1884~1962)에서 시작된다. 그는 직접 개발한 기구를 타고 인류 최초로 1만5780m 상공의 성층권까지 올라갔다.
6월 11일, 이상하게 생긴 비행기 한 대가 뉴욕에 도착했다. 자유의 여신상을 주변을 맴돌며 착륙한 72m 넓이의 거대한 잠자리는 조용한 전기 음을 내며 뉴욕 JFK 공항에 착륙했다. 이 비행기는 최초로 태양광만으로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하는 유인 조종 비행기 '솔라임펄스'이다. 만일 항공교통부문에서 지금의 속력과 양을 유지하길 원한다면 머지않아 태양광 패널로의 전환을 피할 수 없으며, 비록 더디더라도 태양광 항공기의 보급을 진지하게 고민해 보아야 할 것이다. 솔라임펄스의 비행은 태양광 경비행기를 만들어낼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무인 조종도 머지않았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
태양광 전지로 얻은 동력으로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 중인 비행기 '솔라 임펄스 2'가 태평양의 하와이를 이륙, 56시간 동안 밤낮으로 쉬지 않고 날아 23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비행장에 안착했다. 솔라
연료 없는 태양광 비행기에 몸을 싣고 날아가는 꿈이 영글어가고 있다. 올해 중 시험을 거듭해 내년 봄엔 첫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할 예정이다. 당연히 이 비행기에는 연료가 없다. 날개에 장착한 태양전지와 여기서 얻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리튬이온 축전지에서 동력을 얻는다. '솔라 임펄스 2'의 강점은 체공시간이 길다는 점이다. 이론상으로만 보면 햇빛이 있는 한 무한대 비행이 가능하다. 세계 일주에 도전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