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아내와 20시간은 붙어 있냐"는 질문을 받았고, 짧고 굵은 한 마디로 모두를 당황시켰다.
소이현 등 여성 출연진들은 문화충격을 받았으나 김구라와 서장훈 등 남성 MC들은 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인교진은 정관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다.
성유리가 10년째 한 드라마의 출연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12일 뉴스1 취재결과 지난 2009년 방송된 '태양을 삼켜라'에 출연한 성유리는 약 8000만원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태양을
배우 소이현, 인교진 부부가 둘째 아이를 임신했다. 24일 소이현, 인교진 소속사 키이스트 관계자는 OSEN에 “임신초기다. 조심하는 선에서 화보 등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소이현과 인교진은 2014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