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gyeokdong

신해철과 서태지는 90년대를 관통하는 뮤지션이자 메신저였다. 둘 다 시대에 맞서는 총아 같은 인물로서 각광 받았다. 하지만 신해철이 끊임없이 언어로서 세상과 충돌하는 사이, 서태지는 언어의 미로 속에 숨어 들어가 자신만의 낙원을 찾아갔다. 죽은 신해철은 말을 남겼고, 산 서태지는 말을 아낀다. 신해철의 말은 죽어서도 산다. 살아있는 서태지의 말은 자취를 감췄다. 드러나도 알아들을 길이 없다.
'S'자 형태의 계곡과 바위, 겨울에도 푸른색을 잃지 않은 소나무와 웅장한 인왕산 정상이 어우러진 수성동 계곡의 모습. 정선은 이 수성동을 그림으로 남겼다. 간송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는 '수성동'은 지금의 수성동과 비슷하다
'슈퍼스타K6' 곽진언의 '소격동' 리메이크 곡이 화제다. 24일 밤 방영된 엠넷 '슈퍼스타K6'에서는 서태지 노래 미션이 진행됐다. 이에 곽진언은 기타를 치며 어쿠스틱 버전 '소격동'을 선보였다. 잔잔하고 감미로운
가수 서태지. 세대를 아우른 문화 대통령 서태지는 가요계의 넘버 원(No.1)이 아닌 온리 원(Only 1)이었다. 오디션 프로그램 최초로 진행된 서태지 미션의 승자는 그래서 곽진언도 김필도 아닌 서태지였다. 감히 누구도
소격동에는 고궁 인근이라 증축의 규제를 받아 1층 집들이 많다. 서태지가 태어나기 6년 전이다. “어느 날 갑자기 그 많던 냇물이 말라갔죠”라는 소격동의 노래 가사는 서태지의 어린 시절 기억이라기보단 어른들이 전해준
“강제징집을 통한 녹화사업을 주력하고...” (2분40초) 가수 서태지의 정규 9집 앨범 ‘콰이어트 나이트(Quiet Night)’ 선공개곡이자, 서태지와 아이유의 협업으로 탄생한 곡 ‘소격동’ 아이유 버전 뮤직비디오가
[정정] 기사의 출처가 정확하게 기재되지 않았다는 지적으로 11월 17일 부로 기사를 삭제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가수 서태지가 신곡 '소격동'의 표절 의혹에 대해 "별도의 대응은 없다"고 밝혔다. 서태지 측 관계자는 2일 OSEN에 "'소격동 표절 의혹에 대한 별도의 대응은 없다"고 말했다. 아이유 버전 공개 후 스코틀랜드 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