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gogi

'최고의 마블링' 와규를 한 점 이상 못 먹었던 이유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만큼 진실된 자본주의적 명제가 있던가. 가는 게 있어야 오는 게 있고, 무언가 얻으려면 정해진 값어치의 재화나 그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상식인 세상이다. 그런데 유별나게 한국에서는 이 모든 기준을 뛰어넘는 절대 재화가 하나 있는 듯 하다. 바로 소고기다.
[ESC] 요리 한우 앞다리살스테이크는 버터가 부드러운 식감을 만든다. 박미향 기자 지글지글, 자글자글. 한우 굽는 소리가 아담한 요리스튜디오에 퍼졌다. 하얀 벽에는 고소한 향이 그림을 그렸다. “먹음직스러워 보여요
세상에 이상한 음식은 참 많다. '괴식'의 행렬에 동참한 차가운 무언가가 있다고 하는데, 바로 고기 맛 아이스 캔디다. 리파이너리29에 따르면 뉴욕의 스프링본 키친은 소고기 육수를 얼린 아이스 캔디를 출시했는데, 이는
일찍 찾아온 불볕더위! 날이 더울수록 몸을 챙겨야 하지 않겠는가? 어떻게 먹어도 언제 먹어도 맛있는 소고기지만 더운 날엔 방울토마토를 곁들어 보자.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토마토와 고소한 소고기의 만남은 황홀하다. 재료
고깃집 메뉴에서 ‘국내산 육우’라는 글자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한국낙농육우협회’의 설명에 따르면, 육우는 국내법상 한우고기와 젖소고기를 제외한 모든 쇠고기를 뜻하는데, 사실상 “고기 생산을 주목적으로 사육된 얼룩소
쇠고기 등급 판정이 기준이 마블링(근내 지방)의 양 중심에서 질 위주로 바뀐다. 백종호 축산물품질평가원장은 4일 세종시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그동안 근내 지방의 양을 위주로 판정한 쇠고기 등급 결정 방식을
때로는 사진 한 장이 모든 걸 말해준다. 어래 사진을 보라. 대체 이게 무엇으로 보이는가? 록 페스티벌에서 플라스틱 야외용 화장실이 늘어서 있는 것? 이 페이스북 게시물의 지문을 읽어보라. "이것은 끔찍한 사진이 아닙니다
지방함유량 등으로 소고기 등급을 매기는 현재의 등급판정기준을 식품영양과 안전의 관점에서 새로 고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성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