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이와 결혼. 이 중에 여성의 경제활동을 단절시키는 첫 번째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동국대 민세진 교수의 '20세 이상 여성 5천887명에 대한 여성 고용률 제고 방안' 분석에 따르면, 국내
그녀의 명랑하던 하이톤의 목소리가 갑자기 너무나 지친 목소리로 바뀌었다. 순간 나는 '아, 내가 사람과 통화를 하고 있구나' 싶었다. - 고객님, 제가 더 이상 홍보는 하지 않을게요. 제가 오늘 좀 많이 힘들어서... 그래서 그러니까 저하고 잠시만 통화해주시면 안될까요? 긴 시간 뺐지는 않겠습니다.
사교육이나 선행학습의 목적은 딱 하나. 이른바 일류대학 진학을 위해서다. 일류대학에 가는 이유는 우리 사회가 여전히 학벌 중심의 사회이기 때문이다. 공무원이 되건 기업에 취직하건 학벌은 늘 붙어 다닌다. 따라서 교육
정서저해식품이 대체 무엇이길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개정안이 최근 시행됐다고 밝혔다. 이 법안에는 "어린이의 건전한 정서를 해칠 우려가 있는 도안이나 문구가 들어 있는 식품을 팔거나 판매
60대 노모 혼자 생계 감당…딸 병원비·카드빚으로 어려움 겪어 생활고를 비관한 모녀 셋이 외부인의 출입을 차단한 채 방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놓고 동반자살했다. 2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9시 20분께
밤에 찍은 위성사진을 보면 지구의 어떤 지역에 사람들이 많이 사는지 금새 눈치챌 수 있다. 간단하다. 불빛이 많은 지역만 찾으면 된다. 유럽과 아시아는 항상 빛나고 있다. 아프리카와 아마존 지역은 불빛이 적다. 그렇다면
이마트 임직원과 희망나눔 봉사단원들, 한양대 미대 학생들, 성동구 자원봉사센터 회원들이 서울 성동구 사근동 거리 담장에 벽화를 그리고 있다. 5. 서울 마포구 염리동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셉테드 적용 지하철 정거장 모습이다
봄 손님 황사가 이제는 연중 찾아온다. 그 손님은 성격도 변했다. 씻어내면 그만이었던 황토가루가 지금은 중금속이 범벅된 유해물질이 됐다. 26일 오후 서울 명동예술극장 앞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두꺼운 겉옷을 들고 미세먼지를
만수가 더 큰 건을 터뜨려서 교장실에 끌려왔다. 이번에는 더 호되게 야단을 쳐서 확실히 잡아놓았다고 생각했는데, 그 다음에는 파출소에서 그를 찾아오게 되었다. 그리고 두 달 후에는 학교에서 감당할 수 없는 아이가 된 만수를 결국 자퇴시켰다. 2007년 여름까지 이렇게 자퇴시킨 학생이 무려 5명이 되었다.
성소수자는 입학과 졸업도 축하하지 못한다. 지난 2월 26일 고려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사람과 사람은 안암캠퍼스 학생회관에 건 입학과 졸업 축하 현수막이 23일 밤에서 24일 새벽 사이에 훼손당했다고 밝혔다. 법무법인
소주 제조업체들이 가격 인상 담합을 했다. 공정거래위의 판단이었다. 공정거래위는 2010년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소주 제조업체들은 불복했다. 소송을 냈고 대법원까지 갔다. 대법원의 판단은 소주 가격을
상대적으로 안전한 것으로 알려진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상품명 타이레놀)을 임신 중에 복용하면 출산한 아이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유사 증세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 인터넷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