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wi

변호인, 택시운전사, 1987을 보면 무슨 노래인지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범죄인 인도 조약 개정에 반대하는 집회가 수일째 열리고 있다.
체코 프라하에서 21일(현지시간) 부패 사건에 연루된 안드레이 바비스 총리(65)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법무장관이 임명된 이후로 벌써 4주째. 법무장관이 총리 사건에 외압을 행사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한목소리로 "우리의 미래를 뺏지 마세요"라고 외쳤다.
지난 15일 종로 시위에는 윤지오 씨가 참석하기도 했다
프랑스 정부의 유류세 인상에 항의에서 시작된 ‘노란 조끼’ 시위가 4주째 이어졌다. 파리 시위대 1만명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 걸쳐 12만5000명이 참여했으며, 이 시위로 인해 135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적 완전 채식주의다.
'강북구 서민모임'이라 주장했으나, 실제는 박근혜 추종 대한애국당 소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