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wi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시의 지역방송 KGO-TV의 프리랜서 뉴스PD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경찰은 시위대에 실탄을 사용하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려 해고됐다. 뉴스PD 카를로스 라 로체는 24일(현지시간
흑인 청년 프레디 그레이의 사망 사건에 연루된 경찰관들에 대해 전격 기소 결정이 내려졌음에도 주말인 2일(현지시간) 미국 볼티모어에서는 사법 정의를 촉구하는 시위가 이어졌다. 이날 오후 1천명 이상의 시위대가 볼티모어
중국의 '반부패 캠페인' 여파로 상하이(上海) 모터쇼 행사에서 '퇴출'당한 중국의 모터쇼 여성모델들이 거지 복장을 한 채 집단 거리시위를 벌였다. 28일 중국언론들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에는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이 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를 발사하고 있다. 세월호 참사 1년 뒤 첫 주말을 맞은 18일, 유가족을 포함한 시민 3만여명(경찰 추산 8000명)이 서울광장에서 희생자와
"유럽중앙은행(ECB)을 점령하라!" 1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ECB 새 청사 개관식을 계기로 진보·좌파 색채의 시민단체 90개가량이 이끄는 시위대가 청사 주변으로 결집했다. 유럽 도시 30여 곳에서
베네수엘라에서 시위 중이던 10대 학생이 경찰의 총에 사망한 것과 관련, 25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를 포함한 여러 도시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학생이 숨진 서부 산크리스토발 시에서는 이날 복면을 한
간접고용 노동자들이 재벌 회장 집 앞에서 고용조건을 개선해달라며 연일 집회를 열었다. 이에 확성기 소음과 탐조등 불빛 탓에 평온한 일상이 깨졌다며 회장 집 가사도우미와 운전기사 등이 법원에 업무방해를 막아달라는 가처분신청을
프랑스 만평잡지 '샤를리 엡도' 테러를 규탄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대규모 반테러 시위가 지난 11일 프랑스 전역에서 진행됐다. 이날 파리에서는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데이비드 캐머런
무장 상태 추정…경찰 쫓고 있지만 터키행 說 등 혼선 파리 연쇄 테러 용의자 중 유일하게 생존한 하야트 부메디엔(26)의 행방이 미궁에 빠져있다. 10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영국 옵서버 등에 따르면 프랑스 경찰은
예언자 무함마드 복수한다면서 죽인 경관은 튀니지계 이슬람교도 지난 7일 발생한 프랑스 시사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사건에서 공개된 가장 충격적인 장면은 테러범들이 길가에 쓰러진 경찰관을 사살하는 모습이다.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