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ja

알렉시스 치프라스 전 그리스 총리가 이끈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이 20일(현지시간) 실시한 조기총선에서 승리를 거뒀다. 그리스 내무부에 따르면 개표율 75% 기준으로 시리자가 35.46%를 득표해 보수 정당인 신민주당
야니스 바루파키스 전 그리스 재무장관이 그리스의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탈퇴에 대비해 옛 화폐인 드라크마 복귀를 위한 비밀계획을 마련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사법처리될 위기에 직면했다. 그리스 대법원은 야당의원 등이
그리스 의회가 약 107조원 규모의 3차 구제금융을 받기 위해 국제채권단이 전제조건으로 내건 2차 개혁법안을 통과시켰다. 국제채권단은 전제조건이 충족됨에 따라 그리스 정부와 즉각 3차 구제금융 협상을 개시, 다음달 하순까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집권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 내부에서 채권단과 합의안을 계속 비판하자 대안이 없는 비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리스 ANA-MPA 통신 등은 22일(현지시간) 치프라스 총리가 전날
그리스가 유로존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3차 구제금융 협상 개시를 위한 법안들이 의회를 통과해 곧 공식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연립정부 다수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 내 강경파 의원들의 이탈표가 대거 발생해
그리스가 유로존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3차 구제금융 협상 개시를 위한 개혁법안의 입법절차를 시작하면서 집권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의 내분이 본격화했다. 그리스 의회는 15일(현지시간) 오후부터 정부가 상정한 부가가치세
"유럽중앙은행(ECB)을 점령하라!" 18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있는 ECB 새 청사 개관식을 계기로 진보·좌파 색채의 시민단체 90개가량이 이끄는 시위대가 청사 주변으로 결집했다. 유럽 도시 30여 곳에서
그리스 정부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회원국에 6개월 동안 자금지원을 공식 요청했다고 그리스 언론들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리스가 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에 제출한 문서의 공식 명칭은 '유럽
그리스와 유로존 19개국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 간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15일(현지시간) 그리스 수도 아테네에서 최소 1만5천명의 시민이 긴축정책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국회의사당 밖에 운집한 시위대는
업데이트 : 2월9일 10:55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이달 말 종료하는 구제금융의 연장을 요청하지 않을 것이며 대신 오는 6월까지 정부 재원 조달을 위해 '가교 프로그램'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치프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