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a

주미 영국대사, CNN에 "거의 확인"…선데이타임스도 보도 영국 정보기관이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참수한 것으로 보이는 영국인 '존'의 신원을 거의 확인했다고 워싱턴 주재 영국대사 피터 웨스트머콧이 24일(현지시간
시리아에 납치된 미국인 기자가 억류 2년 만에 석방됐다고 CNN 방송과 아랍권 위성방송 알자지라 아메리카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시리아 지부 격인 알 누스라 전선이 억류하던 미국
이라크 북부에 주둔하고 있는 이슬람국가(IS)를 겨냥한 미-영 연맹 공격이 서방국 내의 테러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영국 MI6(미국 CIA와 같은 조직)의 전 반테러 담당자가 말했다. 9/11 전후로 영국 비밀첩보
백악관 "폴리 기자 참수는 미국에 대한 테러" 미국이 22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를 공습하는 데 있어 국경 제한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시리아 내 IS 조직으로까지 공습을 확대할 방침임을
한달새 9천명 가까이 늘어 총 18만명 희생 최근 국제사회의 관심이 온통 이라크 내전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유혈충돌 사태에 쏠려 있는 사이 수많은 생명이 소리도 없이 스러져가는 비극의 현장이 또 하나 존재한다. 바로
1년 전 시리아에서 실종된 미국인 사진기자 제임스 폴리가 이슬람 국가에 의해 참수되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폴리로 추정되는 사람에 대한 동영상이 미국 현지시각으로 8월 19일 화요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A Message
시리아 내전에 따른 불안이 레바논까지 번지고 있다. 레바논군 당국은 5일(현지시간) 시리아와 가까운 국경지역인 아르살에서 나흘간 이어진 시리아 반군과의 전투로 정부군 16명이 숨지고 22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또 반군
바드다드 깜짝 방문…알말리키 총리, 수니·쿠르드 지도자 만나 ISIL, 서부 국경 장악…오바마 "요르단 등 인접국 영향 우려" 중동을 순방 중인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이라크 지도부 인사들에게 모든
4년째 이어진 시리아 내전으로 사망자가 16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19(현지시간) 2011년 3월 18일 시리아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한 이후 최근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전 세계인이 시리아인이나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국민 등 약자의 입장에서, 인권과 인간의 존엄성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더 할 수 있는지 스스로 질문해야 한다. 끔찍한 위협에 직면한 사람들에게 그들이 혼자가 아님을, 우리가 그들을 포기한 것이 아님을 보여줘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절실하게 찾고 있는 생명줄이 지금 그들에게 향하고 있음을 보여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