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a

◇ 오바마 "IS에 피란처 없다"…IS 대응 적극적 공세 전환 미국이 이라크에 국한된 공습을 시리아로 확대하는 것은 IS에 대한 미국의 군사개입이 제한적 공세 기조에서 적극적 공세 기조로 전환하는 것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월스트리트저널·NBC 공동여론조사 결과 오바마대통령 지지율은 최저로 떨어져 미국인 10명 중 6명은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공격하는 게 미국의 이해에 부합된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현지시간
선거 앞두고 여론 급선회가 영향…"IS 알 카에다 보다 위협적" 판단 이라크 공세 강화하며 시리아로 확전…'지상군 없는 작전' 한계 지적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장고 끝에 시리아 공습이라는 '초강수'를 꺼내 들 전망이다
공화 "IS 비난만으로는 충분치 않아…행동에 나설때" 압박 오바마 유럽 순방일 맞춰 공개…오바마 외교정책 논란 확산 이라크 이슬람 수니파 반군인 '이슬람국가'(IS)가 2일(현지시간) 또다른 미국인 기자 스티븐 소트로프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가 최근 참수된 미국인 기자 제임스 폴리를 비롯해 서방 인질들을 물고문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IS의 서방 인질 고문 사례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영상을 하나보자.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의 군인들에게 끌려가는 시리아 정부군들의 동영상이다. IS 군인 가운데 한명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이 동영상에는 팬티만 입은 채 손을 머리 뒤에
다자개입원칙 적용 위해 동맹구축 착수…정당성 등 난제 산적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시리아 내 근거지를 공습하라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주 안으로 공습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시리아 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 발표…IS 금요일마다 처형식 인권단체 SNHR "IS, 시리아서 작년 4월부터 3천437명 살해" 유엔 시리아 인권조사위원회(COI)는 27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의 민간인 학살이
오바마 대통령 재가…이라크와 시리아 국경 인근 군사작전도 검토 수니파 반군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시리아 공습 필요성이 대두한 가운데 미국이 시리아에 대한 정찰비행을 시작했다. 뉴욕타임스(NYT)와 AP, AFP
영국 정보기관이 미국인 사진기자 제임스 폴리를 참수한 영국인의 신원을 거의 밝혀냈다. 워싱턴 주재 영국대사 피터 웨스트머콧에 따르면 '존'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던 영국 출신 IS(이슬람국가)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