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ria-nanmin

무하메드 후세인은 터키 남부 아디야만에 사는 12살 소년이다. 시리아 난민인 후세인은 작은 의자 하나를 메고 다니며 사람들의 구두를 닦는다. 어느 날 길을 걷던 후세인은 헬스클럽이 있는 건물을 지나치지 못했다. 창문을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 아사드는 추악하지만 그를 축출하면 테러리스트들이 시리아를 장악할 것이라는 의견이 허프포스트US에 실린 적이 있다. 서방의 군사적 개입이 큰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만약 그게
시리아 난민 출신의 20대 남성이 부산 시내의 한 다리 위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 경찰에 구조됐다. 그가 경찰에 털어놓은 사연은 안타까웠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부산 사상경찰서 학장·엄궁 지구대 경찰관들은 8월30일
시리아에서 다쳐서 요르단 국경을 넘을 때 대개는 환자만 국경을 넘는 것이 허가된다. 시리아 전쟁이 그치지 않은 시국에서는 국경의 보안이 철저하다. 구급차에 실려 있는 아이 옆에 함께 올라있는 엄마일지라도 종종 함께 넘어오는 것을 허가 받지 못한다. 결국 아이만 내려오게 되고, 아이가 다쳐서 걱정되는 마음에 아이의 옆에 있을 수도 없는 상황까지 겹쳐 더 막막한 느낌이 드는 상황이 되고, 아이는 아이대로 어린 나이에 엄마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에 덩그러니 혼자 떨어져 나온 상황이라 심한 스트레스를 겪을 수 있다.
이케아가 2019년에 판매될 새로운 러그와 직물 시리즈 프로젝트에 시리아 난민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 제품의 생산거점은 요르단에 세워질 예정이다. 요르단은 지난 2011년 시리아 내전이 발발한 이후, 약 65만 5천여
이번 주 유럽 전역의 기온이 폭설과 함께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유럽의 기온이 급강하했다는 것은 단지 많은 사람이 따뜻한 음식을 더 자주 찾거나, 난방을 위해 더 많은 연료를 소비한다는 것만 뜻하지 않는다. 지금 유럽에는
“선생님도 좋고, 장난감도 너무 좋아요. 친구들이랑도 재밌게 놀아요” 동화책을 뒤적거리던 케밀 무함마드(5)가 아랍어로 수줍게 말했다. 색색의 장난감들과 동화책, 인형이 놓여 있는 유치원은 다섯 살짜리 아이에겐 놀이터나
프랑스 서북부 칼레 난민촌 '정글' 주변에 4m 높이의 장벽이 세워진다. 뉴시스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칼레 난민촌에 난민 7000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했으나 난민구호단체는 9000 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