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yeonhui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할 때 마중을 나간데 이어 화환까지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사저로 몰려온 친박단체들의 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주민들의 민원 해결에는 뒷전이면서 파면된 박
서울시가 지난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수사의뢰한 강남구청 '댓글부대 의혹' 사건이 검찰에서 각하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청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작년 12월16일 서울시가 구 직원들을 수사의뢰한 '댓글부대 운영'건을
'김영란법' 수사 1호 대상이 신영희 현 서울 강남구청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인들 160여명에게 관광과 식사 대접을 했다는 이유다. 아시아경제 9월29일 보도에 따르면 대한노인회 강남구지회(지회장 박식원)는 28일
서울 강남구가 “광복절인 지난 15일 관내 태극기 게양률이 90%에 육박했다”고 17일 밝혔다. 하지만 이는 태극기 게양률을 끌어올리려고 휴일 공무원이 동원된데다 거품이 낀 조사방식 결과로, 엉뚱한 곳에 행정력을 낭비한다는
서울 강남구 수서동 727번지에 공공임대주택을 짓겠다는 서울시와 이 계획에 반대하는 강남구 간 공방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강남구는 7일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시가 이날 수서동 727번지에 대한 개발행위허가제한 직권 해제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에 들어서는 현대자동차 신사옥의 공공기여금 1조7천억원이 잠실 개발에 먼저 쓰여선 안된다며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구민들이 제기한 소송이 법원에서 '퇴짜'를 맞았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코엑스 광장에 싸이의 강남스타일 말춤을 형상화한 거대한 손목 조형물이 들어섰다. 높이 5m, 폭 8m에 달하는 청동 조형물은 말춤의 손목 동작을 디자인한 것으로 위에서 내려다보면 두 손으로 지구를 감싼 모습이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한전부지 기여금을 강남구를 위해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 대다수의 서울시민들은 이를 다른 자치구에서도 활용해야 한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연합뉴스 12월17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구청장협의회가
서울시가 강남구청 ‘댓글부대’에 1차 조사에서 7개의 아이디가 추가적으로 댓글 활동을 벌인 정황을 포착했다. 이로써 기존에 발견한 11개의 아이디를 포함해 총 18개의 아이디가 발견됐다. 경향신문 12월15일 보도에
강남구청 ‘댓글부대’로 지목된 시민의식선진화팀 팀원들이 인터넷 포털기사에 각종 댓글을 단 내용들이 속속들이 밝혀지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지난 10월15일 구의회에 출석하기 하루 전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강남구청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하는 '댓글부서'를 운영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향신문은 8일 "지난 2월 강남구가 신설한 도시선진화담당관 산하 시민의식선진화팀 소속 공무원들이 ‘댓글부대’ 역할을 한 정황이 드러났다
강남구청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활용한 조형물을 기획했다. ‘말춤’을 추는 손동작을 이용한 청동상이다. 11월 5일, ‘한겨레’가 국가통합 전자도달 사이트 나라장터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강남구(구청장 신연희
헤이 강남~. 잊지마 지금의 널 낳은 건 서울~! 현대차그룹이 사들인 한전부지 대금 1조 7030억원을 두고 강남구와 서울시가 디스전을 벌이고 있다. 이번 턴에선 마이크가 서울시에게로 돌아갔다. 최근 서울시에서 '강남구를
신연희(67) 강남구청장이 민방위 교육장에서 한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다. 헤럴드경제의 16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신 구청장은 13일 강남구 민방위 교육장에서 안보 관련 이야기를 하다가 한전부지 개발과 관련한 서울시와의
시사인은 강남구 범구민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여름 강남구 일대에 현수막 50여개를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이번엔 '강남특별자치구' 설치를 건의했다. 반어법적 의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