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yeonhui-gangnamgucheongjang

구청 돈을 빼돌리고, 취업을 부정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 비방글을 퍼트린 혐의로 기소된 신연희 강남구청장에 징역 1년을 구형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신 구청장의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69)이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방한 이유를 고백했다. 신 구청장은 대선을 앞두고 150명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놈현(노무현), 문죄인(문재인)의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69)이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19일 열린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과 구청 직원들의 횡령·배임 혐의 수사와 관련한 강남구청 압수수색 과정에서 구청 직원이 전산 자료를 삭제한 사실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중 요주의 인물은 강남구청의 직원 A씨. 뉴스1은
검찰이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이성규)는 공무원의 선거운동, 허위사실공표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신 구청장을 불구속기소했다고 9일 밝혔다. 신연희
강남의 명물인 싸이의 '말춤 손목' 동상에 대해 애초에 싸이 측에서도 부정적이었다는 의견이 나왔다. 여선웅 강남구의회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4억짜리 '강남스타일' 동상 본 싸이의 생각, "정말 과하다""라는 중앙일보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중앙선관위가 하루의 차이를 두고 각각 신연희 강남구청장을 고발했다. 아래는 신 구청장이 고발된 불법 행위의 증거 중 하나로, 이를 최초 폭로한 여선웅 강남구의회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강남구의원 여선웅이 신연희 구청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된 자료를 '무심코' 유포했다고 해명한 데 대해 다른 자료를 들어 반박했다. 여 의원은 지난 2015년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문재인 후보 캠프(더문캠)는 오는 22일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약 150명이 있는 카카오톡 창을 통해 공유한 혐의를 받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