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예비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