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sadonghoraengi

걸그룹 모모랜드의 곡 '뿜뿜'이 표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작곡가 측이 "장르적 유사성"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뿜뿜'을 작곡한 신사동호랭이와 범이낭이 측은 25일 OSEN에 "장르적 유사성과 기타리프로 인해 인트로
현아의 '버블팝', EXID '위아래' 등을 작곡한 신사동호랭이가 법원 회생신청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사동호랭이는 앞서 17억 원의 채무로 회생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신사동호랭이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또 다시 오디션이고, 또 서바이벌이다. 신인 걸그룹을 선발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방송이 Mnet을 통해 선보일 예정. 이단옆차기가 수장으로 있는 더블킥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이 참여하는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다. 20일
출처를 알 수 없는 '지라시'에 비단 여스타들만 상처받는 건 아니다. 최근 연예계를 강타한 성매매 피바람에 실명으로 언급된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역시 선의의 피해자가 됐다. 신사동호랭이는 27일 오전 "sns에 심경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