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rimdong

20대 여성이 혼자 사는 원룸에 침입했다
“같이 술을 한 잔 마시자는 말을 했던 것이지, 피해자를 성폭행할 의도는 없었다”
앞서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으로 불리며 공분을 샀던 사건이다
주거침입강간 혐의다.
구속 여부는 오늘(31일)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영장심사는 31일 오후 3시에 열린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신병 처리를 결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