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rimdong-ganggan-misu-sageon

재판부는 강간미수 혐의를 '무죄'로 판단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현재 용의자를 특정해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 경찰
“같이 술을 한 잔 마시자는 말을 했던 것이지, 피해자를 성폭행할 의도는 없었다”
신림동 강간 미수 사건 이후 불안이 확산됐다.
앞서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으로 불리며 공분을 샀던 사건이다
'여자 혼자 사는 집'임을 감추기 위한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