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hodeung

이 마을은 엘비스 프레슬리와 인연이 깊은 곳이다.
중국도 무더위의 예외는 아니다. 중국 남부도 최근 열파에 시달리고 있다. 날씨가 너무 뜨거워 신호등이 불에 타는 사건이 발생했다. 베이징에 있는 온라인 뉴스사이트인 ‘Pear Video’는 지난 18일 장수성 쉬저우시에서
그냥 교차로에서 신호등을 찍은 사진이 ‘레딧’에서 큰 화제가 됐다. 독일 바우하우스 대학 학생인 루카스 짐머만이 지난 2013년, 장시간 노출로 촬영한 것이다. 그런데 최근 레딧 유저 ‘dittidot’이 이 사진 중
길을 걸으면서도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들이 많다.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놓치거나 모르는 사람과 부딪히는 정도면 다행이지만, 부주의는 큰 사고를 불러오기도 한다. 사실, 스마트폰을 보지 않으면서 걷는 편이 가장 좋다. 그러나
서울 중앙버스전용차로 교차로에 버스에만 적용되는 '버스 모양' 신호등(버스삼색등)이 5월 설치된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버스와 일반 차량의 신호가 각각 달라 운전자들에게 혼란을 주었던 중앙버스전용차로 교차로 119곳에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의 일부 횡단보도 신호등이 교체됐다. 남성을 상징하는 픽토그램으로 제작된 기존의 신호등이 아닌 남녀 커플, 레즈비언 커플, 게이 커플등이 등장하는 신호등이 등장한 것이다.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
3월 11일, 대전 대화동 대화공단 삼거리. 신호등이 빨간불에서 파란불로 바뀌었지만 정차 중이던 자동차들은 움직이지 않았다. 한 할머니가 길을 건너고 있었기 때문이다. YTN이 3월 14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
골목 교차로에 차가 들어서면 바닥에 설치된 엘이디(LED)등이 켜져 서행을 유도하고, 횡단보도 앞에 보행자가 서 있으면 센서가 이를 인식해 녹색 보행신호를 주는 ‘똑똑한 신호등’이 서울 시내 3곳에서 시범 운영된다. 서울시는
독일의 교통신호등에는 약간 슬픈(?) 역사가 깃들어 있습니다. 서독에 사실상 흡수·통합된 동독에 대한 아련한 향수를 느끼게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통일 이후 거의 모든 제도와 문물이 서독 식으로 통일된 가운데, 바로 이 동독 보행자 신호등 정도가 살아남은 것입니다. 한반도는 어떨까요. 만약에 남북한이 통일된다면 북한의 제도와 문물 속에서 과연 어떤 게 유지될 수 있을까요. 핵무기제조나 로케트 발사 기술은 전승될 수도 있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