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ori-wonjeon

문재인 대통령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공론화 결과에 따라 신고리 5·6호기의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되, 노후 원전인 월성1호기의 가동 중단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2일 서면을
공론화에 참여한 시민참여단이 신고리 5·6호기의 공사 재개를 권고했다. 또 원전의 비중을 축소해나가는 에너지 정책을 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20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나도 원자력 분야에서 일했는데 일반 시민들의 질문 수준이 전문가 뺨칠 정도로 높아 깜짝 놀랐다.”(차완경·63) “의미있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내가 원하지 않는 결론이 나더라도 수용할 수 있겠다.”(조원영·39) 15일
고리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한 1978년 이후 지난 40년간 외부에 공개된 사고와 고장만 무려 130여 건에 달합니다. 2012년 2월 9일에는 외부 전원이 끊긴 상태에서 비상 발전기가 작동하지 않아 원전 전체에 전력공급이 12분이나 중단되는 매우 위험한 사고가 있었죠. 하지만 해당 사건은 운영자인 한수원이 사고 발생 당시 취해야 할 백색비상 발령, 관계기관의 보고 등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고 한 달 넘게 조직적으로 은폐하다가 뒤늦게야 밝혀졌었습니다. 만약 위험 상황이 지속되었다면 우리나라도 후쿠시마와 같은 초대형 원전사고를 겪어야 했을지도 모릅니다.
고리1호기폐쇄 부산범시민운동은 정부와 한수원의 고리1호기 수명재연장 추진방침에 맞서, 위험한 '고물원전' 고리1호기에 생명과 안전의 위협을 받으며 가위눌린 삶을 살게 된다는 부산시민의 절박한 상황과 이러한 노후 핵발전소의 가동 재연장은 실은 '핵마피아의, 핵마피아에 의한, 핵마피아를 위한 정책'일뿐이며, 이러한 잘못된 정책을 막을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시민들의 단결된 힘밖에는 없다는 자각에서 일어난 것이었습니다.
셋째, 반경 30km 인구 수 세계 최다인 원전 단지에 또다시 2기의 원전을 추가하는 위험한 결정입니다. 고리 원전 인근 30km 반경의 인구 수는 세계 대형 원전 단지 중에서 최다 수준입니다. 고리 원전에서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우리나라 전체가 방사능에 오염될 것이고,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사례에 비추어 봤을 때 최소 30km 반경은 치명적인 피해를 입고 수십 년에서 최대 수백 년간 간 사람이 살 수 없을 정도로 방사능에 고농도로 오염될 수 있습니다. 고리 원전의 경우 위험 범위에 후쿠시마와 비교했을 때 22배인 380만 명이 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진구갑) 비상대책위원은 6일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과 관련, 인근 지역에 건설 예정인 신고리 5·6호기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건설 승인의 위법성을 가리는 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진구갑) 비상대책위원은 6일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과 관련, 인근 지역에 건설 예정인 신고리 5·6호기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건설 승인의 위법성을 가리는 소송을 내겠다고 밝혔다. 김
"왜 대화를 하지 않고 과격한 방법으로 하는가? 2년을 상경 투쟁, 삭발, 천막 농성 해서 합의에 이르렀던 것을 회장이 거부하면 어떻게 하나요? 조합원들도 할 수 있는 방법들을 모두 해봤지만 결국 되지 않았습니다. 법적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습니다. 노동자들이 공평하게 무언가 해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309일 크레인 위에서, 전광판에서 342일, 이런 것을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법과 제도가 노동자들에게 불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대화로 하라는 이야기는 동네 깡패가 일방적으로 두들겨 패는데 말로 하라고 하는 격입니다. 노동자들이 불복종, 저항을 하게 됐을 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을 때입니다."
누구나 원전의 위험성을 어느 정도는 알고 있다. 하지만 정작, 부산과 울산에 걸쳐서 위치한 고리 원자력발전소의 위험에 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사고가 발생하면 가장 큰 피해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원전 30km 반경 내에, 34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살고 있다. 우리 가족 중에 누군가가, 나의 친구가, 내가 아끼는 소중한 누군가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이곳에 2개의 원전을 추가로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우리, 우리 다음 세대의 미래를 담보로 한 '도박'이다. 원전을 계속 늘리는 것은 '중독'처럼 보인다. 따라서, 내가 바라본 대한민국은 '원전 도박 중독자'이고, 나는 이를 막기 위해 행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