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ihan-dongyeongsang

아마 대체 이게 뭔가 싶어 어리둥절할 것이다. '윈드 게임스 2016'은 실내 스카이다이빙 묘기를 겨루는 경기다. 인공으로 만들어진 어마어마한 바람으로 몸이 공중에 띄운다. 그리고 2016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아티스트가
중국 싱타이에서 촬영된 이 사고 영상을 보면, 구석 어디엔가 루크 스카이워커가 포스를 쓰고 있는 것 같다. 라이브 릭을 통해 풀린 이 영상에선 두 대의 차가 갑작스레 공중에 뜨더니 뒤집힌다. 그러나 텔레그래프는 이 영상의
누군가가 컵에 물을 따르는 이 영상을 보자.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 수가 없어, 보는 사람이 머리를 쥐어뜯게 만든다. 아마도 편집을 한 것 같은데, 계속 돌려보게 된다. [h/t The Poke] * 위의
정말이지 너무 부럽다. 영상이라곤 하지만 초 사이어인처럼 점프를 하고 순간이동을 한다. 이 사랑스러운 아이의 아빠는 에미상 수상에 빛나는 특수효과 감독 카일 로버츠. 그는 몇 년 째 자신의 가족 영상에 특수효과를 넣고
집에서 홀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고? 정말이다. 그것도 아주 쉽게 만들 수 있다. 게다가 퀄리티도 아주 뛰어나다. 필요한 준비물은 모눈종이, 깨끗하지만 버릴 게 분명한 CD 케이스, 테이프 또는 풀, 펜, 스마트폰 그리고
선샤인 해변에 사는 한 여인이 앞마당에 빨래를 널러 나갔다가 '아마존 탐사 비디오'를 건졌다. 그녀의 마당에서 어마어마한 뱀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박쥐를 먹고 있었던 것. 그런데, 대체 마당에 저렇게나 큰 박쥐가 왜
지난 세월 인간은 물 위를 걷기 위해 지난하게 노력해왔지만 근사하게 성공한 기록은 예수뿐이다. 그러나 이렇게 파이프나 수력을 이용한 편법 말고 진짜 '무선'으로 날아간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리고 인간이 드디어 어마어마한
밤에 실례를 하더라도 불장난은 항상 재밌는 법. 꺼진 촛불을 멀리서 다시 점화하는 이 비디오 속에는 과학이 숨어있다. 과학자들의 설명에 따르면 촛불을 껐을 때 위로 올라가는 연기 속에는 미처 다 타지 못한 왁스 성분이
용암을 얼음 위에 부으면 어떤 일이 생길까? 높은 열에 기화점을 넘긴 얼음이 수증기로 변해 팽창한다. 쇳물은 수증기를 가두려던 공기 방울 모양 그대로 얼음의 냉기에 식으며 굳는다. 용암이 얼음 위에서 끓는 모양을 보면
소리로 불을 끈다고? 이게 무슨 소린가 싶은 사람이 대부분일 것이다. 그러나 ‘정말로’ 조지 메이슨 대학의 공학도 세스 로버트슨(Seth Robertson)과 비엣 트란(Viet Tran)이 음파로 불을 끄는 장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