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dongju

신동주가 제기한 신동빈 해임 안건은 이번 주총에서도 부결됐다.
신격호 명예회장의 일본 도쿄 사무실 금고에서 20년 전 작성한 유언장이 발견됐다.
갈등의 시작은 지난 2015년 7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대변인(특검보)이었던 법무법인 대륙아주의 이규철 변호사(52·사법연수원 22기)가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3)의 변호인으로 나섰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이 회사는 내가 만든 회사고, 내가 키운 회사인데 왜 이런 재판을 하는가.”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은 자신이 재판에 넘겨진 사실도, 법정에 서 있단 사실도 깨닫지 못하는 듯했다. 그는 결국 ‘나를 왜 여기에
롯데 그룹 경영 비리와 관련해 횡령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2) 등 총수 일가 다섯 명과 임원 네 명 등 관련자 모두가 첫 재판에서 혐의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해 롯데 일가 4명이 모두 한 법정에 선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를 맺고 있는 서미경씨도 잠적 끝에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재판장 김상동) 심리로 20일 신 총괄회장과
롯데그룹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그룹 총수인 신동빈(61) 회장의 2천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포착하고 20일 그를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 신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의 롯데그룹에 대한 수사가 벌어지는 가운데 이뤄진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의 대결에서 또다시 신동빈 회장이 승리를 거뒀다. 한·일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는 25일 일본 도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