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he

악의가 없다는 건 알지만, 하지 마라.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중요한 발표가 있습니다. 우리는 우주에 도착한 후 처음으로 신체상태를 계측했습니다. 그런데 우와, 우와, 우와, 내 키가 무려 9cm나 자랐어요. 3주 만에 식물처럼 자랐네요. 고등학교
매력적이고 유연한 몸을 만들기 위한 스트레칭! 사타구니 스트레칭 그곳도 스트레칭이 가능하냐고? 바닥에 앉아 발바닥을 붙인 뒤 최대한 몸 가까이 당긴다. 팔꿈치를 양 무릎 위에 올리고 무릎이 바닥에 닿을 때까지 천천히
에이미 슈머가 '비키니의 날'을 가만히 지켜볼 리는 없다. 당연히 기념했다. 그것도 아주 유쾌하게! 7월 5일은 비키니 수영복이 등장한 지 71년이 되는 날로, '국제 비키니의 날'이기도 하다. 항상 '신체 긍정'과
대부분의 남성은 생리에 대해 잘 모른다. - 대부분의 남자는 정말 생리가 뭔지 개똥만큼도 모른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직접 겪는 일이 아니기에 모를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방식으로 생리를 묘사하는
그 날 밤 레스토랑은 유달리 붐볐고, 나는 무척 배가 고팠다. 당시 나는 대학원 학비 때문에 괴상한 작은 식당에서 서버로 일하고 있었다. 그 곳에선 ‘여기서 일하려거든 호기심이 조금은 있어야 한다’는 농담이 돌았다. 밤이
신체 다양성을 위해 여성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보다 멋있는 건 뭘까? 바로 몸을 반짝이로 뒤덮고 신체 다양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멋진 화보를 찍는 여성들이다. 호주에 사는 15명의 여성은 이달 초 퀸즐랜드에서
아이들에게 세상은 궁금증투성이다. 플로리다에 사는 4살 소녀 캠벨 키미는 얼마 전 엄마에게 "배에 난 상처"에 대해 물었다. 이 질문에 대한 엄마 앨리슨의 답변이 참 놀랍다. 코스모폴리탄에 의하면 캠벨이 배의 튼 살을
사람이 무언가를 만지면 지문이 남는다. 범죄 현장에서도 지문을 남기고, 스마트폰을 만져도 지문이 남는다. 지문 자국이 새겨지는 이유는 그리 복잡한 게 아니다. 지문에서도 땀이 나기 때문이다. 유튜브 채널인 ‘Timelapse
피트니스 블로거 안나 빅토리아는 '몸 만들기'와 관련, 본인의 사업까지 운영하고 있는 피트니스 전문가다. 근육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을 가진 그녀의 모습을 많은 이들이 선망한다. 그런 빅토리아가 자신이 인스타그램에서 보여주는